Vous êtes sur la page 1sur 155

International Conference 3

10th Anniversary of WTA

International Conference
Toward a Creative City : International Experiences

▪ Date October 10, 2008


▪ Venue Daejeon Convention Center (Room No.101,102)
Daejeon, Republic of KOREA

Daejeon Metropolitan City


World Technopolis Association
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Published October 2008


Copyright WTA
International Conference 5

Table of Contents

SESSION A
Moderator : Prof. Dong-Il Yook
(President of Daejeon Development Research Institute, Rep. of Korea)

A-1 12
Creative Cities, Creative Spaces, Creative Urban Policies
· Mr. Ralf Ebert
(STADTart, Germany)

A-2 27
Challenging and Developing Creative Cities in Japan : Creative Cities through
Networking
· Prof. Sasaki Masayuki
(Director of Urban Research Plaza at Osaka City University, Japan)

A-3 29
Towards a Creative City: European Experiences
· Prof. Jurgen Pietsch
(Hafen City University Hamburg, Germany)

A-4 37
TOWARDS CREATIVE CITY: Perspectives from the Phoenix Metropolitan
· Prof. Joochul Kim
(Arizona State University, U.S.A.)
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SESSION B
Moderator : Prof. Deog-Seong Oh
(WTA Secretary General)

B-1 57
Cultural Assets as Strategic Elements in forming a Creative City : the
Uppsala Experiences
Prof. Carl-Johan Engström
(the City of Uppsala, Sweden)

B-2 60
Living in Brisbane 2026: Using Scenarios to Create a Vision for Your City
· Ms. Jude Munro
(Brisbane City Council, CEO)

B-3 74
Script of Mr. Kawaguchi's Taipei Address
· Mr. Nobuyasu Kaneko
(City of Yokohama, Japan)

B-4 84
Planning and Prospect of Creative City Daejeon
· Prof. Byung-Joo, Kang
(Hannam University, Rep. of Korea)

Appendix : 한글번역본
International Conference 7

SESSION A
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1

Creative Cities, Creative Spaces, Creative Urban Policies

Mr. Ralf Ebert, Klaus R. Kunzmann


International Conference 9
1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Creative Cities, Creative Spaces,


Creative Urban Policies

Ralf Ebert*
STADTart, Gutenbergstr. 34 D-44139 Dortmund
mail@stadtart.com

Prof. Dr. Klaus R. Kunzmann


Lindenstr. 42, D-14467 Potsdam
Klaus-kunzmann@udo.edu

Cities have to be creative if they wish to attract media attention, tourists, qualified labour and foreign
investment. This is the message recent books are sending around the world. Richard Florida promotes the
creative class (Florida 2002, 2005), Charles Landry the Creative City (2000), and their data, facts and
arguments seem to convince decision-makers and, policy advisors from Vancouver to Essen, from
Shanghai to Dubai. They use the fashionable terms to review their local and regional development
strategies, to describe innovative and “creative” projects and programmes, and to market their cities and
regions at home and abroad. A city, a place, an action - they all have to be creative; it is no longer
sufficient to be innovative. Here it helps enormously that the term has a positive connotation. It refers to
creative kids in a kindergarten, discovering the environment, it refers to artists on the search for new
horizons in the arts, to novels, which explore new grounds, and it refers to firms, who successfully launch
a newly designed product in a competitive market. Being creative, it seems, is never negative, even if it
seems to evolve occasionally from debris and chaos. And the term creative industries, although clearly
defined, albeit often quite differently from country to country, seems to cover any new venture in the
wide field between computers, electronics, design and culture, and encourages people to approach local
challenges differently. Althhough subject to much interpretation, the new term opens up new
opportunities for formulating and implementing innovative local and regional development policies in
cities and regions. Not surprisingly, the creative city development movement is inspiring technology and
science park promoters around the world to join the community of creative city developers.

Creativity can be defined in different ways. There is a plethora of literature explaining the
dimensions of creativity and of creative persons. Richard Florida, when defining his empirical base,
International Conference 11

considered as creative all citizens in urban agglomerations in the US with a degree in higher education,
including lawyers, bankers or medical doctors. In contrast, creative farmers, violin or cabinetmakers are
not included in his list, not, however, because they are not creative, but, assumingly, because the
empirical data were not readily available. Very few citizens in a city would accept being considered as
non-creative urbanites.
Considering the diversity of creative people in a city agglomeration, and their diverse location
preferences, it is certainly not appropriate to define a whole city to be a creative space, even if it currently
ranks high in a list of creative cities, and such lists, on the national as well as the international level, are
now appearing all around the world.
Our interest in the creative city is space. Hence we aim to explore the nature of creative spaces in
a city. Can spaces in a city be creative, and if so, what are the criteria for creative spaces? Do they differ
from city to city, from creative group to creative group? Our assumption is that each group of creative
people in a city will prefer to be in certain urban quarters which reflect their particular interests and
expectations, whether this refers to the aesthetic quality of the environment, the identity or the image of a
place, the concentration of activities related to the professional community, or to the inspirations they
expect to gain from certain urban spaces. It is clear that such preferences and expectations differ
enormously. They depend on whether they are articulated by a banker or by a graduate of a school of
applied arts, by a scientist doing research in a technology park, or a manager or owner of a music studio.
In the post-industrial city, the sequential rationale, first a job than a place to live, or vice versa, follows a
multitude of rational and financial, as well as emotional and biographical criteria.
This suggests that a city will rather be a mosaic of creative spaces of quite different natures. And
it implies that different categories of creative spaces in a city require quite different policy approaches.
One more aspect is important: creative spaces can be found in all cities, though they may be smaller or
larger, depending on the character, the local historical footprint, of the place concerned. Depending on the
economic situation and the path related development, the types and the structure of creative spaces in a
city like Berlin will differ from creative spaces in a small country town in Switzerland or those of a
metropolitan agglomeration in the US.

However, to allow a certain degree of generalisation of such spaces, for analytic and for policy
purposes, we suggest five different categories of creative spaces in a city. The five categories of creative
spaces in a city we will further explore and illustrate are knowledge spaces, spaces of the creative
precariate, unchartered urban territories, quarters of cultural and creative urban establishments and new
creative production sites. Two of these spaces are related to knowledge industries, and three to creativity
1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 the field of culture industries. All these five creative spaces in a city are highly interrelated. Obviously,
the nature of these interrelations will depend on the size, the history and the geopolitical location of a city
(in the case of Munic Hafner, Streit 2007).

Knowledge spaces
Obviously, spaces in a city, where knowledge industries are located, such as universities, research
institutes, technology parks, could be seen as creative urban spaces. What is creative about such spaces?
Not much more than the fact that they are working spaces of people working in the field of science and
technology, or human and social sciences. And by definition, any research aiming to explore innovations
could be considered to be creative.
Usually such spaces are distributed all over a city (Kunzmann 2004b). Their location results from
location decisions taken by institutions and individuals. Such decisions rarely follow any overall urban
rationale. They result from the availability of land, and are based on a wide set of criteria developed and
justified at the time of the decision-making process or by the politico-administrative environment. In this
process the power of stakeholders, of individuals or institutions is essential. Consequently, the
distribution of knowledge spaces in a city is not the outcome of strategic urban development decisions on
where to locate what and when, but reflects mainstream scientific discourses, political programmes and
changing so-economic milieus in a city over decades or even centuries
Frequently such location decisions are made on the promises of architects and urban developers to
create an urban environment, which combines functional, aesthetic and environmental or even social
expectations. Particularly new campus design is often based on concepts of ideal learning environments,
with renowned American and British campuses, such as Harvard, Stanford or Cambridge, serving as not
quite appropriate models (Christiaanse, Hoeger 2007, Hessler 2007). In the end, many well-intended
development efforts for new, out-of town universities lack the ambience and the spirit, the initiators
promised in the decision-making processes, or were just handicapped by the lack of student housing,
convenient access by public transport or adjacent entertainment opportunities for staff and students.
However, if such spaces just function like industrial factories, they cannot develop the genius loci for
creativity promised by their initiators. And efforts to correct and heal mistakes, oversights, or changing
values are often costly and difficult to implement afterwards. Such efforts are being made, for example at
the ETH Zürich, to make the urban fringe location of the Technical University more acceptable to staff
and students, by adding a selection of urban functions to the out-of-town location, such as residences for
students an guest researchers, coffee shops and student related shopping facilities.
International Conference 13

It is not very different in the case of university-related technology parks. Their development
follows the availability of land during a certain time period, when city managers aim to demonstrate their
visionary power and commitment to innovations. Or decisions are taken to add a technology park to an
existing research institute or institution of higher education in order to benefit from, or to provide
opportunities for, spin-offs and start-ups encouraged by the success stories of Stanford or the MIT, and
given the fact that land is available. Occasionally such spaces are available in inner city locations, when
cities are searching for new uses for urban brownfields which - for whatever reasons - are available and
suitable for new ventures and meet a number of criteria for such parks. However, even the deliberate
placement of coffee shops and fast-food restaurants for intellectual breaks and information exchange does
not guarantee that such spaces will become flourishing creative islands with in a city.
This sounds as if a creative knowledge space cannot be planned on the basis of a blue print, even
if the project looks perfect, when being conceptualized. This is probably true. And experience shows that
there are very few cases where newly built knowledge spaces have become thriving districts in a city. The
precincts of the faculty of economics of the University of Innsbruck, Austria, built in the inner city, are
such a rare example.

Spaces of the creative precariate


Generally speaking, compared to other sectors of the local economy, secure, tenured employment is a
rarity in culture industries. A characteristic feature of culture industries are freelancers or independent
contractors who live, more or less, from hand to mouth. Actors, painters, dancers and authors (see Table
1) often have to accept precarious forms of employment to earn the money they need to support their
living. This is the case in what were formerly public-service spheres, or industrial segments with a more
Fordist character, such as television industries, or software and IT services. In social research this group is
increasingly being referred to as the “precariate” (Lange 2007, Hradil, Schiener 2005). Throughout the
cultural industries, contracts of employment tend to be limited to the duration of a specific project. Fees
are very competitive and largely determined by market forces.

Table 1: Sub-markets of cultural industries


Sub-markets of culture Freelancers, independent Firms, companies
industries contractors
Book and press market Authors, journalists, press Book publishers, printers,
photographers bookshops
Film and television sector Actors, presenters Film production companies, film
distributors, cinemas, radio and
tv stations
1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rt market and design Painters, designers Galleries, arts and crafts trade

Software development, Web designers Software companies,


telecommunications telecommunications providers
Music industry Composers, musicians, sound Instrument makers, specialist
engineers music shops, publishers,
promoters, clubs
Advertising Commercial artists, copy-writers Advertising agencies,
distributors of advertising media
Architecture and cultural Restorers, architects, urban Architects’ practices
heritage planners
Performing arts Stage performers, artistes, Musical theatres, variety
dancers theatres
(Source: SenWAF 2005:8; reproduced with kind consent of SenWAF)

As a rule, this creative low-income group lives and works in urban quarters which offer cheap
rents, liberal environments and good accessibility by public transport. Often such areas are eroding
residential areas of the petit bourgeoisie or urban working class areas, not yet discovered by developers
and a profit-seeking real-estate market.
Taking an overall view, it is clearly evident that the vast majority of freelancers, independent
contractors or small-sized businesses prefer inner-city locations, not only for personal reasons, and
irrespective of sub-markets (Hertzsch, Mundelius 2005, 232; Ring 2004). Such locations, in metropoles
and bigger cities like Berlin or Dortmund, are as a rule tradtional residental areas, occasionally ethnic
districts, youth-oriented tourist areas, or spaces adjacent to art, music, design, film and media academies
at the inner urban fringe (in the case of Berlin Ebert, Kunzmann 2007,71-73). Such spaces facilitate
networking and exchange processes by informal interactions, say during lunch, among independent
players in the culture industries. The spatial proximity in these areas matches the striking interdependency
of projects including fashion, film, design or music that characterise the activities within many segments
in this sector (for the advertising see industry Grabher 2002).

Unchartered urban territories


In former industrial regions and port cities (e.g. the Ruhr, Nord-Pas de Calais or Merseyside, Antwerp or
Genua), but also in large cities such as Amsterdam or Cologne, land can be found which has fallen idle
because of transformations processes in the coal and steel industry, the shipping industry or in maritime
trade. Such land, as a rule, can be very attractive for the internationally mobile talents and tsrat-ups of the
creative industries. Often located very near to the spaces of the creative precariate in the inner urban
fringe, the reuse of such derelict land by this group of “urban pioneers” can be termed as “cultural
International Conference 15

occupation” (Senatsverwaltung für Stadtentwicklung Berlin, 2007). It has and still is taken place in more
or less all European metropoles. The rationale behind the process is the vast potential offered for this
process by low-cost premises, the mobility of the audience for cultural activities like exhibitions or
performances, and the particularly bright market prospects for the culture industries in metropoles.
Unchartered urban territories, which - for whatever reasons - are put to temporary uses or are used
only marginally, and spaces which are appropriated by creative pioneers often become the local
incubators. These spaces within a city, only created through the activities of their users, of the media and
of visitors, and consequently subject to the influences of trends and fashions in the society, are transitory
social laboratories in which new forms of living and working are tried out. They are pioneer spaces in
which social developments are anticipated, no matter whether these concern new patterns for living or
new patterns for working. A very remarkable example in this framework is the city of Berlin, which is -
following the fall of the Wall and against the background of still cheap living conditions, compared to
London, Paris or Shanghai - a “cool place” for artists, musicians or dancers, and for visitors to clubs from
all over the world. As a general rule, unchartered urban territories in cities only retain their importance for
a limited period of time. This means that this type of creative space can move around within an urban
region depending on transformation processes in traditional industries and the availability of derelict land.
As soon as an urban quarter has undergone certain processes of change, which are reflected in
rising property prices or in a shift from second-hand shops to avant-garde fashion shops, then freelancers
or independent contractors have paid their dues. Once a quarter has been upgraded by this creative group,
and once the market has recognised this in the value it assigns to it as a location, then it is quite common
for those who rediscovered the area to lose all interest in it, either because rents have become
unaffordable or because it no longer acts as an inspiration to them. This is one reason why the process of
change within such areas should be monitored carefully as a prerequisite to framing either supportive or
preventative urban developmental strategies (Ebert, Kunzmann 2007,74).

Quarters of cultural and creative urban establishments


Traditionally local cultural institutions, such as the opera house, a wide variety of museums, concert halls
and established art galleries or entertaining musical theatres are located adjacent to the business
dominated inner city. International corporations in cultural industries, such as music companies or
publishers, or big advertising companies, in turn, are located at the heart of a metropolis because of the
“address quality” and city-centre ambience. The theatre district in London or the Quartier Latin in Paris
are such districts, where centrality and 24-hour accessibility are important. Together with other leisure
1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menities like discotheques and restaurants (as a part of the “night economy”) the cultural district
accounts for the attractive metropolitan flair which appeals directly to the urbanites of the city region.
Both features form the background for the development of quarters with a cultural and creative urban
establishment in city centres. Consequently these areas are also the main tourist destinations of
metropoles (in the case of Berlin see Table 2). And global competition among metropolitan regions forces
urban policy makers to focus their local development planning on tourism and entertainment areas using
strategic initiatives with flagship projects like ferry wheels or modern science centres (Lloyd, Clark 2001).

Table 2. Go-areas of city- and culture-related tourism in Berlin

Source: STADTart 2005, based on Buddee 2004

New creative production sites


Unless rooted in traditional, family-related locations, new high-tech enterprises are , as a rule, located in
modern industrial parks at suburban locations. Such enterprises can only survive in a competitive global
International Conference 17

market if their products are innovative and meet high quality standards. This, undoubtedly, requires a
great deal of creativity. Hence such firms rely to a great extent on a highly skilled and creative labour
force, living in the larger urban agglomeration. The type of firms varies with the local territorial potential
and the economic profile within an agglomeration. There is a tendency for similar firms to cluster
together in order to benefit from the profile of the park, the accumulated knowledge, and related services.
Such industrial parks, which can be found in all urban agglomerations, have their own spatial
rationale. Location matters; easy accessibility by car is a clear must; as is accessibility to an airport or to a
high-speed railway station. Thus, such industrial parks can often be found near metropolitan airports,
preferably along highways leading to an airport. An image matter as well, and this is the reason why such
parks rarely evolve in the neighbourhood of traditional Fordist industrial quarters. However, when public
subsidies provide incentives for redeveloping the sites, and key firms are attracted to serve as flagships
for others such modern production sites can also be found on former industrial brownfields at the edge of
built-up areas,

Table 3. Phoenix: a new integrated production site in Dortmund

The Dortmund-project’s aim is to continue strengthening and supporting the specific competence
fields of Dortmund by enforcing start-up processes, by attracting investors from Germany and abroad
and by internationalizing the city. One of its core activities is to attract investors in order to build up a
1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new infrastructure that helps to locate more and more companies in Dortmund. In addition it seeks to
optimize local conditions as a whole which then will have a positive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Dortmund as a leading technology location.

German examples of such new industrial spaces are industrial developments near the airport in
Munich or the new industrial park which is currently being developed at the site of a former steel plant in
Dortmund (see Table 3). The promotional brochure of this project, called Phoenix, explains the concept:
“The Dortmund-project focuses on the New Economy in the region of Dortmund. The project was
initiated in 1999 by the City of Dortmund, McKinsey & Company, and about 80 private Investors in the
Dortmund region (e.g.ThyssenKrupp AG). Its goal is to strengthen the role of the city as a leading center
for IT, MEMS, and e- logistics in Germany. Foreign companies that seek to open facilities in Dortmund
are given free start-up help, individualized support, and consultancy. Within the last decade Dortmund
has become one of the main centers of the new economy in Germany - a real success story that is based
on self strengthening processes. Today Dortmund is a hub for industries such as IT, MEMS and e-
logistics....
The “optimisation” of local conditions includes the development of an artificial lake on the
former industrial site and the development of residential areas on the banks of the lake.

Conclusion
It is mainly in these five spatial categories that the active members of the creative economy of a city are
working and living, as a consequence of new life styles and supported by re-urbanisation and
gentrification processes. These spaces are building the background for innovative milieus (Matthiessen
2006), where the respective community meets, exchanges information and forms specialised
communicative networks. In a metropolis, these spaces are highly interrelated (see Table 4). The working
spaces and the living spaces of the knowledge workers are functionally interlinked, as well as the
respective working and living spaces of the creative communities in the cultural sector. The traditional
quarters of the cultural establishment provide the urban cultural environment for both creative groups in
the city. They form a kind of a cultural link between the two creative groups in a metropolis and as a
symbol of the city they are a key feature for attracting talents from outside. Increasingly, and this can be
observed in more and more post -industrial metropoles in Europe, the different types of creative spaces
overlap functionally and physically.

Table 4. The pattern of creative spaces in a metropolis


International Conference 19

Experience shows that each of these spaces requires a specific more holistic local policies, combining
cultural, economic, social and physical dimensions, to qualify these spaces for the respective creative
community (in the case of culture industries Ebert, Kunzmann 2007; Ebert 2008, related to knowledge
industries Kunzmann 2008). Such policies require solid knowledge of local conditions, of the local
2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creative milieus and of ways and means of linking local policies to upper-tier policies in the respective
policy arenas (Kunzmann 2004a). Even metropolitan regions are subject to policies, which are formulated
at higher tiers of planning and decision-making, influencing the development of creative industries, and
which follow rather a global than a local logic.

References
CHRISTIAANSE, Kees; HOEGER, Kerstin (eds.) (2007): Campus and the City. Urban Design for the
Knowledge Society. Zürich: gta Verlag.
EBERT, Ralf; KUNZMANN, Klaus R. (2007): Kulturwirtschaft, kreative Räume und Stadtentwicklung
in Berlin. In: DISP, Vol. 4/2007, pp. 64 - 79.
EBERT, Ralf (2008): „Kreative Räume“ der Kultur- und Kreativwirtschaft in der Hierarchie der Städte
und Anforderungen an eine zukunftsorientierte Stadtpolitik. In: Jahrbuch für Kulturpolitik, Vol. 2008, in
forthcoming.
FLORIDA, Richard (2002): The Rise of the Creative Class. New York.
FLORIDA, Richard (2005): Cities and the Creative Class, New York, London.
GRABHER, (2002): The Project Ecology of Advertising: Tasks, Talents and Teams. In: Regional
Studies, Vol. 36.3, pp. 245 - 262.
HAFNER, Sabine; STREIT, Anne v. (2007): München – Standortfaktor Kreativität. Referat für Arbeit
und Wirtschaft, Vol. 217.
HERTZSCH, Wencke; MUNDELIUS, Marco (2005): Berlin – da steckt Musike drin. In: DIW
Wochenbericht, Vol. 14/2005, pp. 229 - 235.
HESSLER, Martina (2007): Die Kreative Stadt. Zur Neuerfindung eines Topos. Rehe Urban Studies.
Bielefeld: transcript.
HRADIL, Stefan; SCHIENER, Jürgen (2005): Soziale Ungleichheit in Deutschland. Wiesbaden: VS
Verlag für Sozialwissenschaften.
KUNZMANN, Klaus R. (2004a): An Agenda for Creative Governance in City Regions. In: DISP, Vol.
158, pp. 5 - 10.
KUNZMANN, Klaus R. (2004b): Wissensstädte: Neue Aufgaben für die Stadtpolitik. In: U. Matthiesen
(Hg). Stadtregion und Wissen : Analysen und Plädoyers für eine wissensbasierte Stadtpolitik. VS Verlag
für Sozialwissenschaften, Wiesbaden.
KUNZMANN, Klaus R. (2008): Afterword: The Spatial Dimenson of Knowledge Production. In:
Yigitcanlar, T., Velibeyoglu, K. and Baum, S., (Eds.), Knowledge-Based Urban Development: Planning
and Applications in the information era: London: Information Science Reference
International Conference 21

LANDRY, Charles (2000): The Creative City: A Toolkit for Urban Innovators. London: Earthscan.
LANGE, Bastian (2007): Die Räume der Kreativszene, Culturepreneurs und ihre Orte in Berlin.
Bielefeld: transcript, materiality 4.
LLOYD, Richard; CLARK, Terry Nichols (2001): The City as an Entertainment Machine, in: Research in
Urban Sociology, Vol. 6, pp. 357 - 378.
MATTHIESSEN, Ulf (2006): Raum und Wissen – Wissensmilieus und KnowledgeScapes als
Inkubatoren für zukunftsfähige stadtregionale Entwicklungsdynamiken? In: TÄNZLER, Dirk;
KNOBLAUCH, Hubert; SOEFFNER, Hans-Georg (eds.): Zur Kritik der Wissensgesellschaft, Konstanz,
pp. 155 - 180.
RING, Andreas (2004): Urbanität und urbanes Milieu als Standortwahl-Kriterien unternehmensbezogener
IT- und New-Media-Dienstleister im Berliner Innenstadtbezirk Friedrichshain-Kreuzberg. Diplomarbeit
am geographischen Institut der Rheinischen Friedrich-Wilhelms-Universität Bonn.
Senatsverwaltung für Stadtentwicklung Berlin (2007): Urban Pioneers. Berlin.
SenWAF (Senatsverwaltung für Wirtschaft, Arbeit und Frauen); Senatsverwaltung für Wissenschaft,
Forschung und Kultur (eds) (2005): Kulturwirtschaft in Berlin – Entwicklung und Potenziale. In:
Kulturwirtschaftsbericht Berlin.
2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2

Challenging and Developing Creative Cities in Japan

Prof. Sasaki Masayuki


International Conference 23

Challenging and Developing Creative Cities in Japan


-Creative Cities through Networking-

Dr. Masayuki SASAKI, Dr. Sunsik KIM1

1.From Global Cities to Creative Cities


The global society of the 21st century is undergoing a major paradigm shift, “from the nation state to the
city”. The “century of the city” is starting.
The cities attracting attention in this process are not only the major urban centers known as
“global cities” that monopolize global functions in economics, politics and culture, and which stand atop
the global urban hierarchy system. People are also taking an interest in “creative cities”
that cultivate creative art & culture and foster an innovative economic base. The terrorist attack of
11th September,2001 provided an opportunity to reconsider the trend of globalization based on market
fundamentalism. As a result, many people have taken a more critical view of global cities like New York
and expressed a preference for the alternative globalization based on mutual recognition of cultural and
social diversity. Many cities are now attempting to stimulate and encourage their citizens by promoting
creativity in art & culture and encouraging innovation in various areas to revive their economies.
Since the bursting of the Japan’s economic bubble, Japanese cities have experienced difficulties
emerging from a long period of economic stagnation, and this is one reason for the growing interest in
“creative cities” and “urban regeneration through art and culture.” Japanese cities that have moved in this
direction are Kanazawa, where local business leaders and citizens have created the
Kanazawa has begun promoting a grass-roots movement for the creative city , and Yokohama, where the
new mayor adopted “the artistic creative city strategy” and established a bureau for promoting “Creative
City Yokohama”. Also in Osaka which has been suffering from a long-term recession, the Graduate
School for Creative Cities has been established in Osaka City University in order to develop a problem-
solving urban policy and to foster human capital to revive the city. Then in October 2007, the first World
Creative City Forum was held in Osaka and the agenda “Developing Creative Cities through Networking”
was adopted. (appendix 1)

2.Why have culture and creativity moved to the center of urban policy?
As the trend of globalization has progressed, advanced capitalist countries have lost manufacturing base
and entered into a stage of becoming new knowledge and informational economies. The key driver of the
new knowledge economy is creativity, especially artistic and technological creativity.
Therefore creativity has moved to the center of urban policy.

1
Dr. Masayuki SASAKI is the director of Urban Research Plaza in Osaka City University, Japan and Dr. Sunsik KIM
is the special researcher of Urban Research Plaza in Osaka City University, Japan.
2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f we go back far enough in the lineage of the creative city theory, we arrive at the so-called
founding fathers of “cultural economics”, namely John Ruskin and William Morris. Ruskin, who was
active in Victorian England, resisted the utilitarian economics of the times, and proposed “art economics”,
which placed emphasis on creative human activities and receptiveness.
According to him, not only artistic works, but all valuable goods have both a functional and artistic
aspect, and help to support the lives of consumers and increase their sense of humanity. That
which brings out this intrinsic value is “work,” that is free creative human activity rather than “labour”
forced upon one by another. He argued that this original, intrinsic value first became an effective value
when it was met by a receptive consumer who could evaluate it. Morris, the successor to Ruskin’s school
of thought, criticized the mass production and consumption system by large mechanized industries as
leading to an estrangement of labour and the de-humanization of life. He went on to coordinate the Arts
and Crafts Movement, which aimed at “humanization of labour” and “artification of everyday life” by
reintroducing craft-like production based upon the creative apply activities of artisans proposed by Ruskin.
P. Geddes and L. Mumford were the ones who began to Ruskin and Morris’ thoughts to urban studies.
Mumford, especially, in his Culture of Cities, lambasted the monetary economics that dominated the
megalopolis, and proposed “cultural
economics” which places emphasis on human life and environment over anything else, emphasizing
“reconstitution of cities to fulfill human consumption and creative activities.” (Mumford, 1938)
Furthermore, looking at contemporary creative city research, we find ourselves arriving at the
American urban researcher J. Jacobs, the person who called those cities that were especially good
at industrial innovation and improvisation “creative cities.” (Jacobs, 1984) contemporary
researchers of creative cities, like C. Landry and F. Bianchini ware influenced by her, and has
defined creativity as something more than fantasy and imagination, and placed it somewhere
between intelligence and innovation, that is, the concept that acts as a mediator between art and
culture and industry and technology. At present, they are continuing with their comparative research on
cities, keeping in mind the question of what kind of role a creative culture has in reconstructing the urban
economic base. They believe that cities that make much of the creativity of artistic activities and try to
have massive “citizens’ creative activities” and “creative cultural
infrastructure,” tend to embrace industries which specialize in innovation, and are able to develop an
administrative capacity to deal with difficult problems. What is important for creative cities is
creative problem solving in the areas of economics, culture, organization and finance, as well as the
fluidity to change the existing system whenever chain reactions in such occur. (Landry and
Bianchini, 1995)
Furthermore, Landry specified the relations of creativity and heritage, as in the quotes below:
“Cultural heritage is the sum of our past creativities and results of creativity is what keeps
society going and moving forward.” “Culture is the panoply of resources that show that a place is
unique and distinctive. The resources of the past can help to inspire and give confidence for the
future.”
“Even cultural heritage is reinvented daily whether this be a refurbished building or an
adaptation of an old skill for modern times: today’s classic was yesterday’s innovation. Creativity is
not only about a continuous invention of the new, but also how to deal appropriately with the old.”
(Landry, 2000)
International Conference 25

3.Potential of Creative industry and Creative people


In the emerging knowledge society, creative and cultural industries become notable as the
economic engine of urban and regional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definition of D. Throsby(2001), cultural goods and services involve creativity in their
production, embody some degree of intellectual property and convey symbolic meaning. He
formulates a concentric circle model of cultural industries, with the creative arts lying at the core,
and other cultural industries (publishing, advertising, tourism, etc.) forming layers or circles
around the core, extending further outwards as the use of creative idea move into a wider production
context. Also Throsby stressed that “culture may have a more pervasive role in urban regeneration
through the fostering of community identity, creativity, cohesion and vitality via the cultural
characteristics and practices which define the city and its inhabitants”.
Additionally Throsby analyzed cultural heritage as cultural capital, as below:

“Consideration of heritage as cultural capital can provide a means of integrating the interests
of conservationist, who are concerned with the protection of cultural value, and economist, who
look at heritage project as problems of allocation of scarce resources between competing ends.”

“Treatment of heritage as cultural capital parallels what has now became an accepted
treatment of environmental resources and ecosystems as natural capital, and …..
Again the fact that cultural capital embodies and gives rise to cultural and economic value gives it a
distinctive claim to attention and conditions the way analytical method should be used in evaluating
it.” (Throsby, 2001)

R. Florida, who was also influenced by Jacobs, advocates “the rise of the creative class” and
insists that the new urban economy is driven by the location choices of creative people who prefer place
that are rich in cultural diversity, enjoy appealing amenities, and have tolerance for the avant-garde and
gay people. He emphasizes the “social structure of creativity”, comprising new systems for technological
creativity and entrepreneurship, new and more effective models for producing goods and services, and a
broad social, cultural and geographic milieu conducive to creativity of all sorts. (Florida, 2002)
The British government and the Mayor of London have announced a policy promoting “creative
industries”, that is, “those industries which have their origin in individual creativity, skill and talent and
which have a potential for wealth and job creation through the generation and exploitation of intellectual
property.” They include thirteen sectors such as advertising, architecture, crafts,design, designer fashion,
film, fine arts and antique, game-software, music, performing arts,publishing, software and television and
radio. These industries produced £120 billion and hired1,320,000 employees in 2000, and ranked second
in GDP and s third in employment in London. (DCMS, 1998, 2001)
We estimated the size of Japanese creative industries and compared the results to the UK. According to
Table 1, even though the Japanese figures are larger in absolute terms, considering that the total Japanese
economy is about double that of the UK, Japanese creative industries, as contributors to the total national
2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economy, reached only half employment and one-third of the total revenue of British creative industries.
Therefore, there is positive potential for the growth of Japanese creative industries.
(In Japan, there are no equivalent government statistics for the “cultural industries”, but data
compiled by the author and provided in Table 1 show that the scale of the market for the thirteen
industries listed above amounts to 38.834 trillion yen and the industries employ 1,408,780 people.
Comparing Japan and the UK based on this data, Japan is higher in absolute terms in both
employment and market scale, but when differences in the scale of GDP and total employ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are taken into account, employment in the UK cultural industries is
roughly twice that of Japan and the scale of the market is roughly three times greater. This could
be said to indicate the future potential of the creative industries in Japan. The only industries in
which Japan has a superior market scale are the game software and craft industries. There is a
large gap in the design and performing arts industries, and in the music and film and video
industries there is an enormous difference in the scale of employment.)

4.The Definition and Six Essential Elements of Creative Cities


Bases on the work of Landry and Florida, the author defined creative cities as follows ; Cities
that cultivate new trends in arts and culture and promote innovative and creative industries
through the energetic creative activities of artists, creators and ordinary citizens, contain
many diverse “creative milieus” and “innovative milieus”, and have a regional, grass-roots
capability to find solutions to global environmental problems such as global warming
Therefore the author summarized the Creative City with the following elements based on the above
definitions.
Firstly, not only artists, scientists, workers and craftsmen should involve themselves with creative work,
but also all citizens should devolve (or expand) their own free creative activity. As a
result, they will be able to experience greater satisfaction with their lives. In order to creat this situation, it
is necessary to encourage production of useful and culturally valuable goods and services, and to improve
the environment of factories and offices.
Secondly, the ordinary life of citizens should be artistic. To be so, it is necessary to ensure that there is
enough income and free time to exercise a range of creative actions. In addition, high quality consumer
goods should be available at reasonable prices and arts and culture such as the performing arts should be
accessible for low price.
Thirdly, universities, technical schools, research institutes, theater, library, and cultural institutions
which support creative activity of science and art in a city have to function as the creative support
infrastructure.
Fourthly, the environmental policy is crucial. Successful environmental policies preserve historical
heritage and a city’s environment as well as improve all amenities. Consequently, citizens find their
creativity and sensitivity enhanced.
Fifthly, a city has to have the well-balanced economic basis which supports sustainable and
creative region.
International Conference 27

Finally, in terms of public administration, the Creative City is based on an integrated urban creative
policy and a cultural policy unified with industrial and environmental policies
under democratically managed public finance.
The author has given advice on developing specific urban policies to the cities of Kanazawa and
Yokohama, among others.

5.Challenges for Creative Cities in Japan


An increasing number of cities in Japan are attempting to develop “creative milieu” and revitalize
the city and region by utilizing cultural resources and fostering new creative industries.
Kanazawa
Kanazawa has been referred to for a long time as “the little Kyoto” with a richness of traditional arts and
crafts, and a beautiful human-scale city which is attractive to tourists on the coast of Japan Sea. The
textile industry, which previously was an engine of local economic growth in Kanazawa, has declined.
Old warehouse and textile factory that are no longer used were utilized to create the Kanazawa Citizen’s
Art Center in September 1996. In response to public opinion, these facilities are designed to be used
freely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Four warehouses were converted into studios, the “Drama
Factory”, “Music Factory”, “Art Factory” and “Eco-life Factory”. The buildings were remodeled to serve
as space for performance as well as practices, and directors of these facilities were chosen from ordinary
citizens. This example of a cultural center run and used by citizens is attracting attention throughout Japan.
A sleek new building resembling a flying saucer, the 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Kanazawa, has suddenly appeared in an empty space in the center of the city left when the
prefectural government office moved to the suburbs. This museum was built with the purpose of
fusing contemporary art with local traditional crafts and performing arts. The museum collection
and exhibitions focus on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and famous artists are invited to produce
artworks in open demonstrations accessible to the public. According to former museum director,
Yutaka Mino, “Art is an investment in the future, developing human resources for a future filled
with creativity,” and this ideal is being carried out through the “Museum Cruise” program, which
brings all of the elementary and junior high school students in the city to the museum. With the
help of such programs, the museum has received 1.5 million visitors, three times the population of
the city, during the first year. The economic impact (without considering the construction
investment) has surpassed 10 billion yen. The city of Kanazawa is starting new programs to
promote regional industries tied to contemporary art, beginning by establishing a Fashion Industry
Creation Organization to support the creation of new fashion and digital contents industries in
connection with the museum.
Kyoto
Stimulated by the success of the Kanazawa Citizen’s Art Center, the historical city of Kyoto has
produced its own “creative milieu”, the Kyoto Art center, which opened in April 2000. It is housed
in an old elementary school in the center of the city. Originally built in 1869, it features stainedglass
in the entryway, a tea ceremony room, and a large Japanese style hall. Because it is located in
a kimono wholesaler’s district it has been used for both commercial and local cultural
2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purposes. To take advantage of its value as a cultural property, the building was remodeled to
create a gallery and studio spaces and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facility that supports the creative
work of young artists who need a place to rehearse or produce their work.
In addition to these examples, there are also spontaneous grass-roots movements led by citizens
and young artists.
The traditional crafts and industries that have been the pride and identity of Kyoto throughout
its history have become a part of the lives of its citizens both economically and culturally. They have
also had the function of preserving the unique urban cultural landscape. Now that these industries
are declining, however, older wooden raw houses are being torn down and replaced by new
apartments and parking lots, so the original urban landscape, “age-old scene” of Kyoto, is in danger of
changing completely. In a counter-movement, artists are moving into vacant old residences and
warehouses in the Nisijin area, a storied textile district, and an attempt is being made to restore the vitality
of the city. The old wooden raw houses (called Machiya) in Nishijin are unique because they combine
space for the artisan work involved in the production of Yuzen dying and Nisijin textiles with living space.
These houses are creative spaces that provide stimulation to artists not found in ordinary residences, and
almost 100 artists are now living and working in this area.
Osaka
Osaka was once the foremost industrial city in Japan as well as a national center of finance and
commerce. Today, however, it has the highest unemployment rate in the country. The number of
homeless people is increasing rapidly, factories are moving overseas, and headquarters of large
corporations are moving to Tokyo. Osaka’s economy is rapidly deteriorating, and the city is in a
historical period of decline.
The Creative industries mentioned above, have become noteworthy for urban resurgence in Europe
recently. How can such creative industries be promoted in Osaka? Creative industries rely greatly on the
diversity and creativity of a city’s culture, so cultural creativity is now an important issue for Osaka.
There are many artists and creators in Osaka, but there is a shortage of talented producers and facilities
for the incubation of creative industries (creative cultural infrastructure). A number of private theaters
have closed after the bursting of the economic bubble, and the most capable television producers working
in Osaka have been taken to Tokyo.
In spite of these trends, the author is monitoring two ventures that have value as creative
infrastructure and “creative milieu”. One is Outen-in temple, a Buddhist temple that supports a small
nonprofit theater for young actors using the main temple building as a theater, and Mebic
Ogimachi, a business incubator for creative business that opened 2003 in an old water bureau building in
downtown Osaka. It is necessary to develop emergency programs to foster creative people and to builds
“social structure of creativity” in Osaka.
Yokohama
Unlike the old traditional capital of Kyoto and Kanazawa, Yokohama is a modern city with a short history
that began with the opening of the port 150 years ago. Yokohama carried out a large-scale waterfront
development plan, “Minato Mirai (Yokohama port future plan),” during the time of the economic bubble
in an attempt to change its former identity as a center of heavy industry. This effort was frustrated by the
bursting of the bubble and a surge of new office building construction in central Tokyo, but a new vision
International Conference 29

for reactivation of the city was proposed in January 2004, “Toward the Formation of the Creative City of
Yokohama.”
After making this proposal, Mayor Nakada established the Artistic and Cultural City Creation
Division in April of the same year, initiating an effort to build the creative city of Yokohama
involving the entire city government. A noteworthy result was “Creative Core . Working Toward
Formation of a Creative Zone and Image Culture City,” a project that included “BankART 1929.”
The old Fuji Bank and First Bank buildings of Yokohama were constructed in 1929, during the
world economic crisis, and they are a valuable cultural heritage. In this project, the bank buildings
as well as a number of warehouses and empty office buildings near the waterfront have been
transformed into “creative milieu” for artistic creators and ordinary citizens. Two NPOs selected in
an open competition are conducting a variety of exhibitions, chiefly of contemporary art, and
other events including performances, workshops, and symposiums in these buildings over a period
of two years.
What strikes me as most significant about the case of Yokohama is the reorganization of
previously separate administrative units in charge of cultural, industrial, and urban policy to create
two new core organizations, the Artistic and Cultural City Creation Division and the Creative City
Promotion Section to promote the use of artistic and cultural creativity in urban revitalization. If
this idea is effectively applied, Yokohama will take the lead in the movement to develop creative
cities in Japan. Naturally, some conflict is to be expected between administrative units that previously had
been vertically , but the best way to restore creativity to the city is to make the organization more creative,
which in turn will bring out more creativity in individuals. Creative reform of the “culture of bureaucratic
organization” will bring advance Yokohama toward its goal of becoming a creative city.
In Kanazawa, the business sector and individual citizens took the lead in starting the Kanazawa
Creative City Council, making proposals that stimulated the city government to take steps toward
making Kanazawa into a creative city. Meanwhile in Yokohama, setbacks in the Yokohama waterfront
urban development project, “Minato Mirai,” led the current mayor to criticize the failure of the project
and propose a new strategy for the city. It seems that efforts to develop a creative city will vary with the
historical background of the city.

6.Conclusion : Developing Creative Cities through Networking


Following these well known examples, other cities, including Sapporo, Sendai, Nagoya, Kobe and
Fukuoka, are also pushing to become creative cities. Below is a list of what I consider the
necessary steps to achieve this goal.
Firstly, it is necessary to conduct an intensive analysis of the embedded culture of the city,
increase the shared awareness of fusing contemporary arts with traditional culture, clarify the
need to become a “creative city,” and elaborate a creative city concept for the future, with an
understanding of the historical context of the city.
Secondly, in developing concepts, “artistic and cultural creativity” must be recognized as factors
that have an impact on many other areas, including industry, employment, the social system,
education, medical care, and the environment. In order to link cultural policy to industrial policy,
3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urban planning, and environmental policy, the vertical administrative structure must be made
horizontal, ordinary bureaucratic thinking must be eliminated, and organizational culture must be
changed.
Thirdly, art and culture must be recognized as central social infrastructures in the knowledge
and informational society, and systematic planning must be carried out to bring out the creativity
of the city’s people. Specifically, diverse “creative milieu”,and “space for industrial and cultural
creation” must be established in the city and creative producers must be fostered to take charge of
this task.
Fourthly, promotion of creative policy cannot be continued effectively if it is limited to the city’s
government. It is essential to obtain the cooperation of a broad selection of citizens, including
business leaders, and NPOs, perhaps in the form of a Creative City Promotion Council. The most
important thing for the promotion of creative cities is the establishment of research and
educational programs for developing the necessary human resources.
In order to realize and to develop creative cities, not only do we need the global level inter-city
partnerships promoted by UNESCO, but we also need to learn from partnerships seen at the Asian
regional level or the national level as well. Collaboration among the public, private and civic sectors
within the cities is also essential: We call for a multilayered and multifaceted partnership to be formed
and encourage each city to provide diversified platforms towards this end.
International Conference 31

Table 1. Market Size and Employment of Creative Industries (UK v.s.Japan,2000)


Exchange rate £1=¥185
Market Size Employment
UK £billion UK ¥billion Japan¥billion UK Japan
Publishing 18.5 3,422.5 4,815.0 140,800 169,395
TV&Radio 12.1 2,238.5 3,738.6 102,000 135,000
Film 3.6 666.0 1,806.6 44,500 75,288
Music 4.6 851.0 2,142.6 122,000 119,002
Advertising 16.0 2,960.0 10,189.9 92,800 154,382
Game-software 1.0 185.0 1,210.0 21,500 29,000
Software 36.4 6,734.0 10,722.8 555,000 555,253
Design 26.7 4,939.5 665.2 76,000 46,861
Designer-Fashion 0.6 111.0 25.0 11,500 4,500
Fine Arts 3.5 647.5 84.5 37,000 23,500
Crafts 0.4 74.0 384.6 23,700 25,900
Performing-Arts 0.5 92.5 48.8 74,300 58,200
Architecture 1.7 314.5 3,000.0 20,900 12,500
Total 125.6 23,236.0 38,833.6 1,322,000 1,408,780

References
Florida R., The Rise of the Creative Class, 2002
Jacobs J., Cities and Wealth of Nations, 1984
Landry C., The Creative City : A Toolkit for Urban Innovators, London: Comedia, 2000
Landry C. and Bianchini F., The Creative City, London: Comedia, 1995
Mumford L., The Culture of Cities, 1938,
Throsby D., Economics and Culture, 2001
Sasaki M., The Economics of Creative Cities, 1997 (in Japanese)
Sasaki M., The Challenges for Creative Cities, 2001 (in Japanese), Translated into Korean
(2004)
Sasaki M., “Kanazawa: A Creative and Sustainable City”, Policy Science (Ritsumeikan
University) vol.10, no.2, 2003
Sasaki M., “Creativity and Cities : The Role of Culture in Urban Regeneration”, Quarterly
Journal of Economic Research (Osaka City University) vol.27, no.3, 2004
3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ppendix 1

Agenda “Developing Creative Cities through Networking”

We have participated in the World Creative City Forum 2007 in OSAKA, “Forum for
Networking Creative Cities” (October 24th) and “International Symposium: The Age of the City .
Developing Creative Cities through Networking” (October 25th and 26th).
Based on the presentations and discussion in those three days we declare that we shall
act with common objectives as regards the following points:
“Creative Cities” are becoming extremely important for urban citizens and urban policy
administrators as well as academics as a model of a city in the society of twenty first century
characterized by globalization and the progress of the knowledge based economy and also as a goal
of urban polices.
In order to realize and to develop creative cities, not only do we need the global level
inter-city partnerships promoted by UNESCO, but we also need to learn from partnerships seen at
the Asian regional level or the national level as well. Collaboration among the public, private and civic
sectors within the cities is also essential: We appeal for multilayered and multifaceted
partnership formation and encourage each city to provide diversified platforms towards this end.
To develop creative cities further, we will continue research on success factors, conduct
Evaluations, and discuss the following area to thus contribute to theoretical evolution of urban
policies.
1) The development of creative cities based on their embedded culture and cultural diversity.
2) The role of creativity in helping cities to become more successful in the emerging economy.
3) How organizations in the public, private and NPO sectors need to rethink their role and purpose
and how they are organized and how they are managed in order to help cities imaginatively seize
opportunities and solve their problems.
4) The significance of cultural, social and economic roles that artists play in creative cities
5) The development of creative cultural industry as an economic engine of creative cities

We participants of world creative city forum 2007 in Osaka agreed the above and committed
ourselves to progress in our respective areas.
October 26, 2007
Issued by the participants of World Creative City Forum 2007 in OSAKA
International Conference 33
3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3

Towards a Creative City: European Experiences

Prof. Jürgen Pietsch


International Conference 35

"Towards a Creative City: European Experiences"

Prof. Dr.-Ing Jürgen Pietsch


HCU Hamburg, Germany

Preliminary remark

Everybody wants to be „creative“. Every mayor, every city council aims towards the “creative city”
vision, the ultimate paradigm of the contemporary successful city. But at which point can a town or city
be considered a “creative city”? What strategies and concepts are essential? And where runs the
theoretical and practical frontline of the discursive learning processes between the successful European
creative cities?
Just two years ago the term “creative industries” was known only by a few experts. In these two
years the “creative” has shown a stunning career in naming modern concepts for the knowledge-based
society: creative industries, creative economies, creativity economy, cultural industries – the terms are
manifold. But variety can cause confusion.
In this paper I will give you some guiding information about the development of the creative city
discourse in Europe highlighting the points with some selected examples in detail.
Growth of knowledge and expertise is the basis for the future economic development. Cities are
centres of knowledge and sources of growth and innovation, places that attract talent, places where ideas
meet people and people meet ideas. Cities tend to be a tolerant environment where cross-over novelties
originate. Places where human capital is a typical resource, knowledge and educational institutions
originate and where one can speak of knowledge spill-over. Cities and their regional knowledge
economies are therefore the main contributors for achieving the innovation goals (Lisbon Agenda).
On a global scale the world market for products and services of the creative industries has almost
doubled between 1996 and 2005. The “Creative Economy Report 2008” was commissioned by the
UNCTAD und published recently. The volume of the “creative” economical sectors raised from 227.4
billion to 424.4 billion Dollar. This corresponds to a 3.4% percentage of the whole world market. The
industrial countries are still dominating, but the export share of the developing countries has grown
significantly stronger in the surveyed decade. From 12 % in 2005 the export of creative services and
products has expanded to a remarkable 41%. The decisive contribution to that trend comes from the
Chinese economy. Almost one fifth of the world market is covered by Chinese companies. This makes
3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China to the world biggest exporting nation for creative goods. But the UNCTAD constates also that:
“unfortunately the majority of the developing countries is not able to take advantage from their creative
capacity for their development.”

Creative Europe

The group of the developed countries is headed by the European countries. The “old continent” dominates
the world trade to almost 50%. The United States (23%) and Japan (15%) are following far behind.
Base for these computations is a definition of creative industries developed by the UNCTAD and
derived from various models comprising:
„the cycles of creation,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goods and services that use creativity and
intellectual capital as primary inputs; constitute a set of knowledge-based activities, focused on but not
limeted to arts, potentially generating revenues from trade and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comprise
tangible products and intangible intellectual or artistic services with creative content, economic value and
market objectives; are at the cross-road among the artisan, services and industrial sectors; and constitute a
new dynamic sector in world trade.”
A overview of the actual discussion and the essential keywords is given in the introduction of the
survey. In this context the report identifies the creative economy as driving force for economical growth
and development.
„It can foster income-generation, job creation and export earnings while promoting social inclusion,
cultural diversity and human development.
It embraces economic, cultural and social aspects interacting with technology, intellectual property and
tourism objectives. It is a set of knowledge-based economic activities with a development dimension and
cross-cutting linkages at macro and micro levels to the overall economy. It is a feasible development
option calling for innovative, multidisciplinary policy responses and interministerial action. At the heart
of creative economy are the creative industries.”

On the occasion of the German EU Council Presidency the congress “Creative Europe – The Power of
Culture in European Cities” was organised and held in Hamburg from May 31. to June 1. 2007. The focus
of the congress was the connection between culture and creativity as catalysts of urban prosperity and
thus the development of societies.
International Conference 37

All assessed European metropoles indicate Creative-Class-Strategies beside cluster strategies


focussing especially on direct contact of the companies being targeted. The applied Creative-Class-
Strategies expand the targeting of companies by a explicit and strategic attractivation for talents.
In Europe three different trends for Creative-Class-Strategies are noticeable. They evolved and caused by
the applied Cluster-Strategies: Copenhagen and Dublin are examples for the “technology – people follow
innovative technologies” strategy.
The cluster mix is influenced by already existing high-innovation clusters like ICT, environmental
technologies and life science. The creative diversity is essentially an asset for the image of cities. The city
of Barcelona has started with a concentration on the strategy “Tolerance / creative diversity – jobs follow
creative diversity”
The actual cluster mix is rooted in the same high-innovation clusters (ICT, Environmental and
medical technologies). In contrast to Dublin and Copenhagen, these clusters are not established and not
yet fully functionable. The creative diversity serves as substrate for the economical development of the
city.
Amsterdam and Wien are prototypes for combined strategies of the two fields of action technology
and tolerance – a empowerment of “talent” is followed by a active marketing and promotion based in
these two fields.
The cluster mix of the metropoles is diverse. High-innovation clusters are targeted parallel with
more convenctional clusters like logistics, port industries and car industries. The creative economy has a
special potential for the cities and is supported and fostered together with ICT in a special cluster. The
support is on a structural level as well as on a organisational level.
The role of the creative diversity varies – catalyst for innovations and image/branding issues for the
attraction of talents, but also as contribution to a sustainable development. By all three trends and
strategies the metropoles could be successfully developed. All assessed cities show higher growth rates
for the BIP/Kopf and population numbers. The strongest growth has been found by the benchmark in
Copenhagen and Dublin. Both metropoles have strengthened primarly the action field technology.
New working group ‘Cultural and Creative Industries for Creative Cities’ as part of Eurocities, a
network of major European cities to promote our local cultural and creative sector and to project it at
European level.
Amsterdam is home to a growing number of creative and knowledge workers, members of the so-
called "creative class." And the city is doing much to foster its most important economic asset: the
creative power of multiculturalism.
3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 municipal agency in Amsterdam, the Bureau Broedplaatsen, keeps an eye out for vacant buildings like
the Volkskrant House and subsidizes their upkeep. The city has already spent €50 million ($68 million) to
help its creative class grow. And it is money that has been well spent. Of Amsterdam's 740,000 residents,
47.1 % of those who are currently employed work in knowledge-intensive sectors. The growth rates
within individual sectors are impressive. Eight thousand people work in the art business, and the creative
services sector has created 9,000 new jobs -- a third more than a decade before. Twelve-thousand people
work full-time in the media sector, and a host of students serve as a talent reservoir.

The creative and cultural industries in Germany

The federal government has launched an initiative "cultural and creative industries". Under the leadership
of the Federal Ministry of Economics and Technology (BMWi) and in coordination with the Federal
Government for Culture and Media (BKM), the cultural and creative industries are to be strengthened.
In the newspaper "Politik und Kultur" of the German Cultural Council, in which the German Design Day
International Conference 39

initiative forms the "section design", writes Federal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Michael Glos: "With
the initiative the Federal Government aims to cultural and creative economy following the work of the
Enquetekommission to promote the economic meaning of the industry more strongly than so far into the
public and to give their economy and job potential politically the same acknowledgment than the
established industries become already. In the context of a branchspreading preparational meeting of this
initiative the parliamentary Secretary of State Dagmar G. Wöhrl stated with the Federal Minister for
economics and technology among other things:
"The cultural and creative industries are of major importance for our economy. Their contribution is
even higher than the chemical industry. With our initiative we want foster the sector's competitiveness
and thus further strengthen growth and employment.”

The cultural and creative industries in Germany in 2005 achieved sales of around EUR 121 billion
comprising 11 cultural branches - from the visual arts to film, architecture and design. 208,000 companies
employing nearly 1.0 million people - more than in the automotive industry.

Berlin
The cultural sector comprises in accordance with the traditional 3-sector model the commercial, the
public funded and the nonprofit cultural sector. The terms cultural industries and creative industries are
used partially congruent, but also in varying definitions. Under the term "creative economy" Berlin puts
the commercial sector and therefore every business and the freelancer operating profit-orientated in the
private sector producing, promoting, distributing cultural goods. Even parts of the official cultural
institutions operating in such ways are incorporated. The creative industries in Berlin are divided in eight
sections:

• Book and Media Market


• Film and Television Industry
• art market (including fashion and design)
• Software / Games / telecommunications provider
• Music Business
• Advertising
• Architecture
• Performing Arts
4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long with the administration of culture, the initiative Projekt Zukunft (project future) the "Cultural
Economy Initiative" was launched. The goal is to support start-ups of the creative industries in developing
their networks and marketing their products and services internationally. With infrastructure projects such
as web portals to Design and Music, the Creative City Berlin-Portal, fair presences abroad, Media meets
Industry and the the B2B Days as part of the Designmai, conferences (Music Online Basics / Music
Export Basics) and networking events Berlin works together with partners to improve the framing
conditions for companies in the creative industries. A demonstration project of the interface between
culture and creative industries is the museum portal initiated by the Projekt Zukunft.
About 22,600 companies of Berlin's creative industries generating an annual sales volume of over
18.5 billion €. The creative industries contributes already to about 20% of the gross domestic product of
Berlin. The creative economy belongs with over 167,500 employees to the future markets. The growth
rates for companies and sales and in some sub-markets in the employment as well - according to the
weekly DIW report (August 2007) – are significantly above the national average and the growth of
creative industries in other German cities. The creative industries is a accepted "soft" and "hard"
economic factor nowadays.

Mannheim

With the conference "forum kreative stadt " (forum creative city) Mannheim will henceforth annually
attract and gather experts and opinion leaders from Germany and Europe. The goal is to have the new
tasks of urban policy to discuss arising from the developments of the creative economy and the creative
class, but also to support and connect the actors of the creative class of Mannheim.
International Conference 41

The Interreg-Creative City Challenge-project wishes to identify, develop and fine-tune state-of-the-art
policy instruments for delivering innovative, creative and competitive urban knowlegde economies.

The project will focus on the role of the creative industry as a catalyst and a prerequistite for
enhancing the capacity for innovation in university towns. The project wil especially look at the specific
role of the creative industry , incubator buildings, knowledge transfer and know-ledge valorisation and
adequate network structures, this in order to enhance the innovation capacity. The Creative City
Challenge-project will share knowledge on strategy-types, best practices, on the role and sorts of critical
mass for creative clusters and incubation zones.

Finally I will give you some impressions about activities to transform Hamburg to a “Talent City”
4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4

TOWARDS CREATIVE CITY


: Perspectives from the Phoenix Metropolitan

Prof. JooChul Kim


International Conference 43

TOWARDS CREATIVE CITY


: Perspectives from the Phoenix Metropolitan

Prof. JooChul Kim,


Arizona State University, TEMPE, ARIZONA 85287

INTRODUCTION
• PHOENIX METROPOLITAN AREA (OVER 4M PEOPLE, 13TH
LARGEST SMA IN AMERICA-2006 US CENSUS ESTIMATE)

• STATEOF ARIZONA OVER 6M PEOPLE, 16TH LARGEST STATE IN


THE COUNTRY-2006 US CENSUS ESTIMATE)

• CITY OF PHOENIX (OVER 1.4 M PEOPLE, 5TH LARGEST CITY


AFTER NY, LA, CHICAGO, HOUSTON)

• CITY OF TEMPE (ALMOST 200,000 PEOPLE, UNIVERSITY


TOWN AND LAND LOCKED CITY-2005 US CENSUS ESTIMATE)
4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 ACCORDING TO FLORIDA (2002):

- PHOENIX METROPOLITAN AREA RANKS


22ND IN CREATIVE INDEX
8TH IN HIGH-TECH INDEX
21ST IN DIVERSITY INDEX
(FLORIDA, 2002: THE RISE OF THE CREATIVE CLASS)

• ARIZONA STATE UNIVERSITY-ONE OF THE LARGEST PUBLIC


UNIVERSITIESIN THE COUNTRY.

• ASU-THREE CAMPUSES IN THE PHOENIX REGION (WEST,


EAST, DOWNTOWN
– A SHARED MEDICAL SCHOOL WITH THE UNIVERSITY OF
ARIZONA)

• COOPERATION BETWEEN THE CITY OF PHOENIX AND ASU


– BUILDING THE DOWNTOWN CAMPUS WITH RESIDENCE HALLS

• ASU DOWNTOWN CAMPUS HAS

– SELECTIVE PROGRAMS AND STILL INTERFACE WITH ASU MAIN


CAMPUS
International Conference 45

CREATIVE CITY: PEOPLE AND PLACES


• PEOPLE AND PLACES MATTER

– CREATEAN ENVIRONMENT THAT ISDIVERSE AND INTERESTING

• DIVERSITY THAT IS GENERATED BY CITIES

– RESTSON THE FACTSTHAT SO MANY PEOPLE CONTAIN


DIFFERENT TASTES, SKILLS, NEEDS, SUPPLIESAND OTHERS
(JANE JACOBSCITED BY FLORIDA, 2008:WHO’SYOUR CITY?)

• NEW URBANISM: LOCAL IN SCOPE

– EMPHASISON PEDESTRIAN, HIGH DENSITY DEVELOPMENT,


PUBLICSPACE, NATURALENVIRONMENT, AND SOCIAL
NETWORK

ACCORDING TO FLORIDA, CREATIVE CITIESNEED THE


FOLLOWING ELEMENTS(2002):

• THICK LABOR MARKETS(DIVERSE AND INNOVATIVE)

• LIFESTYLE (VARIETY OF CULTURAL OFFERING)

• SOCIALINTERACTION: OTHER THAN WORKPLACE OR HOME


– INFORMALSOCIAL NETWORKING

• DIVERSITY (RACE, CULTURE, AND OTHERSFOR EXCITEMENT


AND ENERGY)
4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 AUTHENTICITY:
– HISTORICBUILDINGS
– INTERESTING PEOPLE
– HISTORY OF PLACE AND OTHERS

• IDENTITY:
– HOLLYWOOD
– BERKELEY, ANN ANBOR
– SAN FRANCISCO, BOSTON AND OTHERS

• QUALITY OF PLACE (CIVIC ENGAGEMENT)

SOME SCHOLARS IDENTIFY THE FOLLOWING ATTRIBUTESFOR


SUCCESS IN THE NEW ECONOMY (HARPER-ANERDERSON,
2008):

• RISK TAKING (WILLING TO TRY SOMETHING NEW, RELEVANT TO #1


ABOVE)

• ADAPTABILITY (TO CHANGE, TO BE FLEXIBLE, AND TO BE MULTI-TASK)

• COMPETITIVENESS (EDUCATION AND TRAINING)

• DECISIVENESS (INNOVATIVE FIELDS, DECISION MAKING IS QUICK)

• CREATIVITY (TRADITIONAL PROCESS DOES NOT WORK IN THE NEW


ECONOMY)

• STRONG NETWORKS AND RELATIONSHIP (BOTH PROFESSIONAL AND


PERSONAL LEVELS)
International Conference 47

PEOPLE PREFER THAT CREATIVE CITIES INCLUDE THE


FOLLOWING ATTRIBUTES (FLORIDA, 2008):

• PHYSICALAND ECONOMICSECURITY (CRIME AND SAFETY, JOBS,


AND ECONOMICGROWTH)

• BASICSERVICES(SCHOOLS, HEALTH-CARE, AFFORDABLE HOUSING,


AND PUBLICINFRASTRUCTURE)

• LEADERSHIP (POLITICALAND CIVICLEADERSHIP AND


OPPORTUNITY FOR PARTICIPATION)

• OPENNESS(LEVELOF TOLERANCEFOR DIVERSITY)

• AESTHETICS(PHSICALBEAUTY, AMENITIES, AND CULTURAL


OFFERINGS)
4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 IN ORDER TO REALIZE THE ABOVE CONCEPT CITIES


MUST HAVE THE FOLLOWING:

• ENRICHMENT OF HUMAN CAPITAL


• INCREASEIN SOCIAL CAPITAL
• STEADY POPULATION GROWTH
• DIVERSE POPULATION BASE,

• DIVERSE ECONOMICBASE
– HIGH-TECHNOLOGY, FINANCE, SERVICE

– MANUFACTURING, AGRICULTURE, TRADE AND ARTS)

• PRESENCE OF MAJOR RESEARCH UNIVERSITY


– HIGHLY EDUCATED AND DIVERSE LABOR POOL

• FAVORABLE LOCAL TAX STRUCTURES OR INCENTIVES

• AFFORDABLELIVING COSTS

– HOUSING
– ENTERTAINMENT
– FOOD
– SCHOOLS

• PRESENCE OF INTERGOVERNMENTALCOOPERATION

– LOCAL AND REGIONAL LEVEL


International Conference 49

LOCAL EXAMPLES
• STATEGOVERNMENT, COUNTY GOVERNMENT, MUNICIPAL
GOVERNMENTS, GREATER PHOENIX ECONOMICCOUNCIL, REGIONAL
LEADERSHIP COUNCIL, ARIZONA STATE UNIVERSITY, AND PRIVATE
SECTOR

• Greater Phoenix Economic Council


• Arizona Department of Commerce
• City of Tempe
• ASU Technopolis
• The Biodesign Institute at ASU
• Arizona Technology Enterprises
• W.P. Carey School of Business
• Edward Jones * Iridium * Walgreens * Avnet * PADT * ASML * Philips * Bright
Horizons * CMC Interconnect Technologies * ISM * Flexible Display Center at ASU
* NCA * Thomas & Betts * Titan Formwork Systems * Credence Systems *
Systrends * ASE* Aerials Express * Anadigm * Bridgestone * Ceco Concrete * EV
Group * Ito America * Center for Applied NanoBioscience * PowerOneData, Inc
* Honeywell

• TEMPE, PHOENIX, SCOTTSDALE WORK CLOSELY WITH


ARIZONA STATE UNIVERSITY

– PHOENIX DOWNTOWN CAMPUS


– TEMPE TOWNLAKE DEVELOPMENT
– SCOTTSDALE SKYSONG DEVELOPMENT) (SOME PICTURES HERE)

• ASU’SRESEARCH TEAM PRVIDES:

– LOCAL, REGIONAL, NATIONAL, AND INTERNATIONAL TRENDS IN


ECONOMIC DEVELOPMENT
– IDENTIFICATION OF DECLINE AND GROWTH OF CERTAIN SECTORS OF
ECONOMY
5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 INFRASTRUCTURE DEVELOPMENT: LIGHT RAIL BETWEEN


PHOENIX AND TEMPE
– SCHEDULED TO OPEN IN DECEMBER 2008

• LOCALCOMMUNITIESEMBRACE NEW URBANISM WITH


HIGHER DENSITY DEVELOPMENT
– IMPROVEMENT OF QUALITY OF LIFE (PLACE) FOR DIVERSE
POPULATION

LAKE FRONT DEVELOPMENT:


International Conference 51

CONCLUSIONS
• JANE JACOB’S IDEAS ABOUT CITIES STILL APPLY:
– PEOPLE ORIENTED, HIGH DENSITY, STREET DESIGN

– POPULATION WITH DIVERSE BACKGROUND

• CREATIVE CITIES DO NOT DEVELOP IN ISOLATION:


– STILLNEED TRADITIONALFRAMEWORK FOR CITY GROWTH

– DEVELOOPMENT AND DIVERSE POPULATION SUPPORT)

• PRESENCE OF MAJOR UNIVERSITY OR


UNIVERSITIESIN THE REGION IS IMPORTANT
– MUST FIGURE OUT THE ROLE OF UNIVERSITY FOR THE AREA
TO ENHANCELOCALATTRIBUTES

– (i.e., HUMAN GENOMIC RESEARCH, MAYO CLINIC RESEARCH


ACTIVITIES, ARTS, AND BIO-SCIENCE CENTER)

• ATTRACTIVEENVIRONMENT FOR:
– HIGHLY SKILLED WORKERS, CREATVIE WORKERS
– SERVICE WORKERS, AND MANUFACTURING SECTOR WORKERS

• SOPHISTICATED CULTURE, SOCIAL AND POLITICALNETWORK,


ENTERTAINMENT, AFFORDABLE HOUSING, CHILD CARE, AND
K-12 EDUCATION

• DEVELOPMENT OF IDENTIFY FOR THE LOCAL PLACE IS


CRITICAL

• EVOLUTION OF LEADERSHIP (CIVIC, BUSINESS, UNIVERSITY,


AND ALL OTHERS)
5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SESSION B
International Conference 53
5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B-1

Cultural Assets as Strategic Elements


in forming a Creative City : the Uppsala Experiences

Prof. Carl-Johan Engström


International Conference 55
5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Cultural Assets as Strategic Elements in forming a Creative City


: the Uppsala Experiences

Prof. Carl-Johan Engström


the City of Uppsala, Sweden

ABSTRACT

A metamorphosis is taking place in Uppsala. The relatively small historical town is being transformed
into an independent part of a metropolis – an increasingly more open and modern European city. The city
is an important meeting place for new businesses and industries – especially in the life-science sector.
More and more people want to live and work here – close to a broad job market and to international
communications.
During the last decade the city has entered a new phase in its development. The first step was taken by
creating a vision for the city development and a foundation for th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universities, the business sector and the community. The second step was widening the triple helix
cooperation and to make strategic investments for the accessibility to and inside the city. The third step is
now taking place which means lifting the attractiveness – physically and culturally in order to enhance
creativity. Courageous decisions are being made and carried out. The new congress and concert hall is the
outmost example – a most visible and symbolic proof of the metamorphosis. The project is both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awarded and its location gives the down town area new extension
possibilities. But it is not the spectacular projects only that create soil for a creative city. The carefully
design of open spaces such as the river area with its well-balanced configuration and artworks has become
the oasis and new meeting place for the citizens. The decision to aim to become Europe’s Capital of
Culture 2014 is also part of the transformation.
A breeding ground for development of new ideas and knowledge comes when brilliant, motivated people
meet and their creativity is given a chance to sprout. With the Nordic countries’oldest university and
many hundred years of research, renewal and knowledge development, Uppsala is such a place. As capital
of culture we want to examine the city as a generator and moderator for culture and creative development.
We see both the overriding forces that influence Uppsala and the opportunities that lie in our own hands.
When the trend is for people to move to metropolises all over the world, there is a special opportunity for
accessible medium-sixed cities. Uppsala works to find its identity in this transitional process: large
enough to be complex but small enough to focus on the total picture, open internationally but close locally,
large enough for cultural diversity and still creative in its tranquillity.
International Conference 57

B-2

Living in Brisbane 2026: Using Scenarios


to Create a Vision for Your City

Ms. Jude Munro


5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59

Living in Brisbane 2026


Using Scenarios to Create a Vision
for Your City

Ms. Jude Munro


Chief Executive Officer Brisbane City Council

Living in Brisbane 2026


Using Scenarios to Create a
Vision for Your City
World Technopolis Association
10 October 2008

Jude Munro
Chief Executive Officer
Brisbane City Council
6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Four Types of Cities


1. Cities that don’t work and lose their livability
2. Cities that work or are functional
3. Cities that are livable
4. Fabulous, world-class cities that ‘sizzle’
• Fabulous, world-class cities can quickly
become cities that don’t work.
– Traffic congestion can effect quality of life and
standards of living
– Poor public transport can reduce access to jobs
and inflict environmental harm
• For a city to be and remain fabulous it must
be functional and livable - it must work
International Conference 61

Creating Fabulous, World- Class Cities


• Science, technology and innovation are major
ingredients in creating fabulous world-class
cities with high living standards.
• These need to be underpinned and fostered
by an engaging city vision, which is owned by
all city residents and decision makers.
• How do you create a vision that leads your
city to become a fabulous world class city that
‘works’?

Under the previous Vision a lot had been


achieved but the context was changing
6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A ‘refreshed’ vision was needed

How the Living in Brisbane 2026


vision was developed
2005 2006 2007/08
Exploring Feb – May: Implementing
Brisbane 2026 the vision
Community and
Workshops: Employee Engaging the
•Civic Cabinet Consultation Community in
the vision
•Councillors Sept – Oct:
Consultation on the Vision 2026
•Council draft vision citywide
executives outcomes
Dec:
•Employees teams
Public release final
vision
International Conference 63

Using Scenarios in Planning


• A strategic planning input to assist make flexible
long-term plans
• Combines known facts about the future with
plausible trends as key drivers to develop a
narrative that weaves these into plausible
futures.
• Not predictions but alternatives to broaden and
stimulate people’s thinking and imaginations.

Scenarios helps us examine more easily


our understandings of the future and
improve the quality of the decisions
which impact it

Mental Model 1 Mental Model 2


Our customers? Future business?
Our community?
What products & services? Future competitors?

What business are we in? Future goals?


Our goals? Future community?

Transformed thinking!
6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How scenarios were used to


develop Vision 2026
• 3 scenarios • Scenarios ‘performed’
developed by a team for Councillors, Senior
of young employees Executives and
presented as ‘stories’ workshop of
• Guided by employees
experienced scenario • City Futures DVD
planners and people produced to visually
trained in using future depict different
prediction tools scenarios

Brisbane 2026…….
Brisbane will be big! - so how will we get
around?
Brisbane will be warmer – so how will we
stay cool?
Brisbane will have lots of people – but how
many trees?
Brisbane will be a vibrant multi-cultural
hub for the south east – but is it
affordable to live here?
Brisbane will be a great place to live &
work – won’t it?

Using Scenarios
International Conference 65

Video mail to the Future

Imagine it was 2026…


• you are reflecting on your stewardship
• you decide to send a videomail to a favourite
millennium child [ born 2000 +]
• what was it that you hoped you had achieved?
• how had you helped build a better future for them?

Three Scenarios
6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67

Making Sense of Scenarios


• What are the big • What are the
shifts? uncertainties that we
• What’s different? need to be mindful
• What’s the same? of?
• What did we do to • What flexibility
achieve this by needs to built into
2026? the vision to
accommodate these
• What are the uncertainties?
possible policy
responses to the • What is now and
issues? what needs to
change?
6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Outcomes from using Scenario Planning:


Workshop with Councillors
Liberal National Australian Labor
Party Party

The Party Line!

Overlapping
Policy Goals

Outcomes from using Scenario Planning:


Workshop with Councillors

Liberal National Outputs:


Party Stretch targets

Passionate 21Citywide
City Shapers outcomes
Australian Labor Redirection of
Party the vision for
the city

Start of the End of the A shared vision


workshop workshop
International Conference 69

2026 Vision Themes


• Friendly, safe city
• Clean, green city
• Well-designed, subtropical city
• Accessible, connected city
• Smart, prosperous city
• Active, healthy city
• Vibrant, creative city
• Regional, world city

City-wide Outcomes
• Clean air • Healthy economy
• Food in the city • Green & biodiverse city
• Safe communities • Better public health
• Sustainable water use • Learning and informed
• Healthy river and bay communities
• Effective growth • Effective road networks
management • Well-designed and
• Towards zero waste responsive built
• Inclusive, caring environment
communities • Active and healthy
• Outstanding city profile Communities
• Cooperative governance • Connected and engaged
• Cleaner, sustainable communities
energy use • Green and active
transport
7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2026 Vision Stretch Targets


• 40% of mainland Brisbane Restored to natural
habitat
• No waste water will be discharged into
Brisbane River
• 100% of waste water reused
• 50% reduction in greenhouse gas emissions by
2026
• Both Brisbane and Brisbane City Council
become carbon neutral
• Provide for 850,000 jobs
• Year on year exports to grow by 4% per annum

Learnings from the Brisbane


experience
• Need to present scenarios • It takes some effort to get
as a credible tool for people to break from the
concerns of the day and to
planning, not just a fun and stand in the future but it is worth
imaginative exercise. doing

• BCC developed some pre-


• Featuring other examples of reading for Councillors which
scenarios warms people up featured case studies of where
to thinking about the future scenario planning had been
and engages them through used
stories – Pentagon for Climate
Change Scenarios
– South Africa post- Apartheid
– Military Intelligence
International Conference 71

Thankyou

Please visit: www.brisbane.qld.gov.au


7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B-3

Script of Mr. Kawaguchi's Taipei Address

Mr. Nobuyasu Kaneko


International Conference 73

Script of Mr. Kawaguchi's Taipei Address

Mr. Nobuyasu Kaneko


City of Yokohama, Japan

Yokohama is one of five Japanese cities whose ports were opened in 1859, ending Japan's long period
of self-imposed national isolation, and given its proximity to Tokyo, the capital city, it achieved
remarkable economic and cultural development, centered on its port. The historical assets of this
splendid, vibrant Yokohama were dealt a destructive blow, however, by the Great Kanto Earthquake of
1923, so today there are very few visible structures that remain from the era of the port's opening. The
city underwent reconstruction after that, but suffered considerable damage again in World War II.
Today, Yokohama proclaims itself a creative city, and the historic structures in use are buildings
that date from the post-earthquake rebuilding and those that survived the wartime destruction. In 2009,
the city will mark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port, and so a variety of festive events are
being planned, linking festivities with the charm of the inner city shaped by this creative city, and
beaming an image of Yokohama to the outside world both within Japan and overseas.
Yokohama today attracts large numbers of visitors from throughout Japan as one of the country's
foremost urban tourism sites, and its population of 3.63 million (as of March 1, 2008) ranks it as Japan's
second-largest city after Tokyo. Since it lies adjacent to the global city of Tokyo, it depends to some
extent on Tokyo for employment, but its suburban areas have abundant greenery of kinds not found in
Tokyo, making Yokohama a well-balanced city that also boasts a healthy and pleasant living
environment.
Prior proclaiming itself a creative city, Yokohama had been undertaking urban-design projects
since the 1970s, and these gave rise to efforts to make good use of appealing resources unique to the city,
such as its harbor scenery and cultural and historic relics dating back to the opening of the port. In the
inner-city Kannai district a variety of projects have been undertaken to make use of its history since the
port-opening to create enjoyable walking trails. For example, continuous steps are being taken to put
each area's features to best advantage by collaborating with urban management organizations formed by
local merchants and residents in the Nihon-Odori, Bashamichi, and Motomachi areas. In addition, to
make a mutual network by developing space for walkers, we have been molding the charms of a port
city in which the visitor can feel an overall blend of history, modernity, and variety. The following are
7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the goals of our urban design, which includes incorporating aesthetic and human values in urban
development, and the natural,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s in each geographical area.
In the course of pursuing urban development of this kind, factors such as advances in the use of
information technology are bringing about social and economic globalization, ushering in an era in
which we cannot necessarily look forward to growth and expansion. To achieve the city's self-sustaining
development while also pursuing affluent urban lifestyles, Yokohama believes that it is appropriate to
undertake urban development that uses its biggest strengths, namely the unique history and culture
surroundings its port, and harnesses its artistic and cultural creativity to create new values and new
charm for the city. This is the approach of a creative city with a new urban vision that combines hard
and soft policies for culture and the arts, economic development, and the molding of attractive space of
a kind that typifies Yokohama.
While undertaking urban development in this way, Yokohama's urban center has a central
existence in securing places of employment and creating the city's bustle and prosperity, playing the role
of driving force for the Yokohama economy. With the shift of offices to Tokyo there has been an
excessive outflow of employed people from the city and a decline in their number in the Yokohama city
center. Therefore, new measures implemented have been directed at enhancing facilities primarily for
business and commerce, and developing the urban center with new emphasis on culture and the arts and
on tourism, and to that end in January 2004 the Study Group for the Revitalization of the Urban Center
through Promotion of Art and Culture and Tourism, an advisory body to the mayor, formulated its
"Towards the formation of a Creative City of Art and Culture – Creative City Yokohama" proposal.
The proposal was to establish a brand as a city for the creation of art and culture, and to pursue
development by linking this with urban development focused on economic activity and local resources.
To achieve this, the four basic directions and targets were set as follows.

1. The establishment of a creative environment in which artists and creators intend to live

2. Economic revitalization through the formation of a creative-industry cluster

3. Leveraging of appealing regional resources

4. Building of a Creative City of Art and Culture led by its residents

Responding to the proposal, the city government established the Culture, Art and Creative City
Headquarters in April 2004, and began full-scale efforts to revitalize the city through art and culture.
The reason for establishing this organization was that, in order to implement projects with clear
objectives, it was necessary to move quickly rather than have permanent structures, and because spheres
International Conference 75

of activity were spread among diverse municipal divisions, for examples, the Civic Engagement
Promotion Bureau, the Urban Development Bureau, the Port and Harbor Bureau, and the Environmental
Planning Bureau, and so it was considered appropriate to have an organization in the form of a
"headquarters." In addition, in anticipation of the 150th anniversary in 2009 of the opening of the Port of
Yokohama and other events such as the re-expansion and internationalization of Tokyo International
Airport (Haneda), in fiscal 2006, we inaugurated the organization that we are operating today, now
known as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Port Opening & Creative City Headquarters. For 2009, to
commemorate the 150th anniversary we have laid down an overall theme of "Start on Voyage," and we
will hold theme events called "Opening of the Country. Opening of the Port Y150." We will start on a
voyage from the mother port of Yokohama to the outside world, looking afresh at the 150 years of
Japan's modernization, and looking ahead at the next 150 years, aiming to make Yokohama a
sustainable city.

Here is the schedule of events.


- Bayside area: April 28, 2009 (Tuesday) to September 27, 2009 (Sunday)
- Hillside area: July 4, 2009 (Saturday) to September 27, 2009 (Sunday)

Now that Yokohama’s creative city idea has become exposed everywhere, I would like you to take this
opportunity to visit the city.
At present, the strategic projects that must be given priority for the Headquarters to achieve its
targets are the National Art Park Plan, the formation of Creative Core Areas, the creation of an Image
Culture City, the holding of the International Triennale of Contemporary Art Yokohama, and the fifth
project, namely the Nurturing of Future Creators project, which will underpin the other four projects.

1. The National Art Park Plan


The National Art Park Plan is an initiative in the central waterfront area of Yokohama. By using the city's
unique allure and existing stock of local resources it will link with artistic and cultural activities to
develop high-quality urban space and an international artistic and cultural center. In this way the area will
find greater favour among the city's residents and will make the city more attractive, will revitalize it, and
will promote the development of the Yokohama economy. Importance is being given to activities for
implementation in three priority zones.
A breakwater runs leftwards from the base of the Osanbashi Pier at the Yokohama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and since this has a trunk-like appearance when viewed from above, it has become
7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popularly known as "Zonohana," meaning "elephant's trunk." As a symbolic project to commemorate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Port of Yokohama, the Zonohana district, which is where the port
originated, will be redeveloped to create a symbolic space that acts as a bridge between Yokohama's past
and future. At the same time, creative functions will be clustered together to make the entire area around
the Zonohana district into an international zone of culture, tourism and interaction that is representative of
Yokohama, and a hub of the National Art Park Plan.

2. Formation of Creative Core Areas


The Formation of Creative Core Areas focuses on existing structures in the urban center, making
comprehensive and organic use of facilities, historic buildings, old warehouses, empty office buildings
and other structures to form – in cooperation with local residents and NPOs – a three-dimensional active
neighbourhood in which creative people such as artists can create, exhibit and reside. It is being
implemented in the three areas including Nihon-Odori, Bashamichi and Noge-Sakuragicho areas.
BankART 1929 is a prime example. This is an experimental program for the creation of art and culture
through the use of historic buildings administered by the Yokohama City Government, operating in the
former Daiichi Bank building and the BankART Studio NYK housed in a defunct warehouse of the
Japanese shipping company Nippon Yusen Kaisha (NYK). The principal activities are (1) the provision of
spaces for artists to exhibit and exchange with the citizen, (2) the holding of arts-related seminars and (3)
interaction with the region, and they are managed by BankART 1929, chosen by the public.

3. Creation of an Image Culture City


In aiming to become an "image culture city," Yokohama is taking advantage of attributes such as its good
image as a city, its proximity to the heart of Tokyo, and its existing cluster of industries in IT and other
fields. It is using these to actively attract and nurture image culture-related industries (content industries)
in fields with growth potential such as film, animation and game software, and to foster the clustering of
entertainment and other industries that use them. In this way Yokohama aims to invigorate image culture
and other artistic and cultural activities, at the same time boosting the local economy by creating new
industries and increasing employment opportunities. Particular importance is being given to the attraction
of content industries, as they are essential for nurturing image culture industries.
Two subsidy programs to attract image culture industries have helped to establish the Kannai district of
Naka-Ku, which is dotted with historic buildings and empty warehouses, as the hub for creative industries,
assisting the invigoration of artistic and cultural activity.
International Conference 77

The attracting university to Yokohama is another measure being implemented to foster the building of the
Creative City of Art and Culture, of which the image culture city concept forms a part. Tokyo National
University of Fine Arts and Music, which intends to expand its spheres of education and research into the
field of film and new media, has been attracted to Yokohama, and in April 2005 the film major of that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Film and New Media commenced in the former Yokohama branch of Fuji
Bank, which had been undergoing experimental use as an historic building. In April 2006 the teaching for
its visual media major began at the Shinko Passenger Terminal, and that is to be followed by the
inauguration of the major in animation at the Conference Center in Bankokubashi in April 2008,
whereupon the establishment of all of the Graduate School's majors will be complete. Yokohama can be
expected to produce considerable numbers of young human resources with excellent skills in the visual
arts.

4. International Triennale of Contemporary Art Yokohama


The International Triennale of Contemporary Art Yokohama was inaugurated in 2001 as an
international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The third Triennale is scheduled to take place in the
autumn of 2008 as a pre-event for the 2009 commemoration of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port
opening. On the theme of "Time Crevasse" set by Artistic Director Tsutomu Mizusawa, some 60 to 70
artists from all regions of the world will be chosen to exhibit a diversity of artworks such as images,
installations, photographs, paintings and sculptures. While showcasing newly-released artworks of
cutting-edge contemporary art around the globe, the Triennale will also feature many site-specific works
highlighting the distinctive charms of the host city and sites in a way that creates a major festival of art
that encompasses the city. Vigorous interactive events will also be conducted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including symposiums to flesh out the Triennale concept and ideals, and workshops and gallery
talks to enhance dialogue and exchange between artists and participants. The Triennale will also seek to
establish or strengthen ties with art organizations and other international exhibitions in Japan and abroad.
The following is an outline of the festival. Large numbers of guests from overseas are expected, so
please also come to Yokohama this autumn.

Duration September 13 (Saturday) to November 30, 2008 (Sunday) (79 days)


Venues New Exhibition Hall for the Yokohama Triennale 2008 (provisional name) at the Shinko
Pier, Yokohama Red Brick Warehouse No. 1, NYK Waterfront Warehouse (BankART
Studio NYK)
7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Organizers The Japan Foundation, City of Yokohama, NHK (Japan Broadcasting Corporation),
Asahi Shimbun, The Organizing Committee for the Yokohama Triennale
Artistic Director Tsutomu Mizusawa
Curators Daniel Birnbaum, Hu Fang, Akiko Miyake, Hans Ulrich Obrist, Beatrix Ruf

5. Results to date, and future developments involving public-private-sectors cooperation


The implementation of the project has been centered on the central urban waterside area based principally
on model districts such as Yamashita-Chinatown-Motomachi, Osanbashi-Nihon-Odori, Shinko-
Bashamichi, Minato Mirai and the Yokohama Portside district, though hitherto the concentration of artists,
creators and creative industries has progressed in the Shinko-Bashamichi and Sakuragicho-Noge model
districts. In addition, when the city commissioned advance surveys by a research firm, it was found that as
a result of the formation of creative core areas, there would be an economic ripple effect of approximately
¥12 billion in the three-year period to the 2006 fiscal year, and that an effect of at least ¥6 billion annually
could be expected to continue thereafter. That is considered as a wonderful impact to have.
The results to date have primarily been led by the municipal authorities, however, the actual undertakers
of the projects are companies, organizations of various kinds, artists and creators and citizens. These
efforts have continued for more than four years, and the efforts of Yokohama as a creative city are well
known to both Japanese and overseas researchers and artists. Nevertheless, these efforts are not yet
sufficiently well known by the citizens of Yokohama. Creative city projects undertaken in collaboration
with the private sector were based on a suggestion by the provisionally named National Art Park Plan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Prof. Takeshi Kitazawa of the University of Tokyo Graduate School)
in January 2006, whereupon the Creative City Yokohama Study Group began studying a new structure
for public-private sectors cooperation. This group is formed by the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the Japan Harbor Transportation Association, the Naka Hojinkai, Mitsubishi Estate, which are involved in
the revitalization of the city and the inner waterside zone, and the Association for Corporate Support of
the Arts, Japan and firms, such as Shiseido and Pia, that have leading track records in the sphere of
supporting the arts and culture. In March 2007 a proposal was made by the Creative City Yokohama
Study Group (Representative member: Yoshiharu Fukuhara, Hon. Chairman of Shiseido) with regard to a
structure for promoting the formation of a creative city that would serve as the framework for the
establishment of a committee for public-private sectors cooperation, and as a result of this the Creative
City Yokohama Promotion Council was established in July 2007 as the organization to promote a new
public spirit and to act as the driving force for the creative city.
International Conference 79

This body began its activities after laying down the following goals.
1. To create new culture and appeal by ensuring collaboration by companies and
organizations of all kinds that engage in unique creative activity.
2. To raise the city's profile both within Japan and overseas by implementing
comprehensive promotions relating to art and culture.
3. To engage in promotion constantly and comprehensively through the sharing of
information by companies and organizations of all kinds and the city government.

In addition, as an organization to support activities by artists, creators, NPOs, companies, residents and
others in the sphere of art and culture, in July we established Arts Commission Yokohama, the first
official organization of its kind in Japan, in ZAIM, a base for creative local activities.
Hitherto in Yokohama we have sought to cooperate with private-sector bodies such as arts NPOs, thereby
increasing the number of “art platforms” such as BankART 1929, Steep Slope Studio, and ZAIM. In the
future, by concentrating on linking and increasing art platforms, the Commission aims to generate an
environment that facilitates activity by artists and creators, and thereby to cause more people to gather
together to form a creative core.
◆ Arts guide (Inquiry desk)
By providing information, advice and assistance with stays, it supports the activity of the people
such as artists, creators and art NPO personnel who constitute the city's creative core.
◆ Nurturing human resources
Support is given to the activities of the people who will be the creators of the future.
◆ Formation of network
Art platforms are linked, creating a network of town, people and art.
◆ Asian network
Principally in Asia, the network created by Arts Commission Yokohama will extend its links far
and wide overseas.

6. Towards a new stage


It has been suggested that in order to promote further the new urban vision of a creative city, which
entails melding soft and hard aspects unique to Yokohama, it is essential not to rely solely on the city
government but also to harness the strengths of companies, NPOs and other entities. In response, in
February this year we further widened the circle for forming the creative city by calling on enterprises
both within and outside the city to establish an enterprise network. The enterprise network is an open
8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cluster in which any companies interested in municipal policies for the creative city can participate, and it
is expected to be a place for creating new business and culture by spreading its wings more widely to
encompass such spheres as food, manufacturing, and fashion through mutual collaboration, information
exchanges and study and research by companies as part of member companies' CSR activities. At the time
of the network's establishment over 50 companies joined. We consider this to be a stage for a new city in
which, without intervention by the city government, collaboration between companies gives rise to more
projects towards the formation of the creative city, and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economy.

City of Yokohama has promoted the formation of a creative city which, by leveraging its unique historical
assets, links the creativity of culture and art with the city's new values and appeal. In the process of
maturing, a city tries to utilize its unique original resources in order to build a city that has charm and
offers a pleasant living environment to its citizens. In anticipating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port
opening in 2009, based upon the results of projects and domestic and international exchanges to date, I
would like to further promote the liaison between creative cities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providing some kind of forum for debate about the undertakings necessary for the creation of new cities,
and also to hold meetings for the purpose of selecting and discussing common issues that affect maturing
cities, redefining the next-generation vision for a creative city, and sharing efforts to create new urban
culture among cities.

I look forward to your visits to Yokohama at such occasions as “Yokohama Triennale 2008,” the
commemorative events in 2009 for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port opening, and creative city meetings.
International Conference 81

B-4

Planning and Prospect of Creative City Daejeon

Prof. Byung-Joo, Kang


8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83

Planning and Prospect of Creative City Daejeon

Prof. Byung-Joo, Kang


Hannam University, Daejeon
Director, UNESCO-WTA Center for Science City Governance

I. Background of creative city

1. Why and how creative cities are created?


About 80% of the people in advanced countries live in cities today, and 50% in developing world,
whereas two decades ago it was 29% worldwide.
Therefore, management of cities became a major jobs in any country under current situations. People are
crucial resource because creativity, imagination, and motivation are as critical as natural resource,
location and market access for the prosperity of cities. Successful cities seems to have a few things in
common such as visionary individuals, creative system and organizations and political culture sharing a
clarity of purpose.
The key factor of the global economy is no longer goods, services, or flows of capital, but the
competition for people. We call the age we are entering the creative age because the key factor propelling
us forward is the rise of creativity as the prime mover of our economy.
Creative city means the cities changed their fortune based on their creativity and creativity
people live together there. Newyork, Austin Texas, Dublin Ireland are representative creative cities, and
the concept of creative city was created by Charles Landry who established COMEDIA, consulting firm
for cultural planning. Creative class means who work in the field of creative industries such as scientists,
engineers, artists, cultural creatives, managers, professionals and technicians and this term was defined by
Richard Florida.
In creative industries, industrial activities are operated and intellectual assets are generated based
on individual creativity, skill, and talent. Creative industries includes art, performance, exhibition, design,
architecture, software, game, movie, fashion, publication, advertisement, broadcasting and traditional
culture etc. Relationship between creative class, creative city and art and culture hide in bohemian index.
Bohemian index was created by Richard Florida and it shows how many artists, ballerinas, writers, and
actors live in the region.
8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Creativity and diversity are two core factors forming culture in creative city. Diverse ideas,
various people, different beliefs together form create culture.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creative city is
it is a diversified society composed of different people and various jobs. New society is created after
conflicts between diversities and this is a correlation between diversity and creativity. To become a
creative city, a city should posses a diversified cultural base, and there should be a spirit of mutual
admiration for each part's diversity. Culture and art are best tool to make such a creativity.
Lasting competitive advantage today will not simply amass in those countries and regions that
can generate the most creative, innovative, or entrepreneurial output. The places that will be most able to
absorb new energies will be those that are both open to diversity and also capable of internalizing the
externality that the creative economy gives rise to. It will no longer be sufficient to incubate new creative
industries or generate more creative people. The most successful places will require a socially adaptive
capability that will enable them to pioneer new fields and innovative industries even as they effectively
cope with problems like income inequality, housing affordability, uneven development, and underutilized
human potential in new and innovative ways. Most of all, these solutions must do that in ways that inspire
the entrepreneurial drive of these individuals and extend the benefits of the creative economy to a broader
segment of the population.

2. Major factors in Creative City


There are many factors which has influence in building creative city. Those factors are culture, people,
organization and distinctiveness.
Culture
Culture make each place unique and so we can talk of a typical Roman, New yorker, Muscovite. In a
world where cities look and feel alike cultural differences matter and add value. Culture offer the
platform for creative action, providing possibilities for a city to sustain itself across time and involves
thinking through its panoply of influences and effects.
Establishing cultural identity is crucial as celebrating distinctiveness in a homogenizing world marks
out one place from the next. Making the specific symbols of the city and its neighborhoods visible
through food, song, manufacturing or any other tradition are assets from which value added can be
created. Equally important is creating new traditions and images so the city's images are not frozen in
the past.

People
International Conference 85

The key factor of the global economy is no longer goods, services, or flows of capital, but the
competition for people. We call the age we are entering the creative age because the key factor
propelling us forward is the rise of creativity as the prime mover of our economy. Resource like
technology, knowledge, and human capital differ in a fundamental way from more traditional factors
of production like land or raw materials: they are not stocks, but flows. People are not forever wedded
to one place: they can and do move around. The technology and talent that people that people
therefore equally bring with them are mobile factors, and accordingly flow into and out of places.
Not creative meeting nor a creative institution is possible without creative people. Equally creative
milieu is not possible without creative organizations - it is the setting within creative people, process,
ideas and products interact. Establishing such an innovative milieu is a key challenge for the creative
city. No longer will economic might amass in countries according to their natural resources,
manufacturing excellence, military dominance, or even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prowess. Today,
the terms of competition revolve around a central axis: a nation's ability to mobilize, attract, and retain
human creative talent. Every key dimension of international economic leadership, from
manufacturing excellence to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advancement, will depend on this ability.
Creative people cluster not simply because they like to be around one another or they prefer
cosmopolitan centers with lots of amenities, though both those things count. They and their
companies also cluster because of the powerful productivity advantages, economies of scale, and
knowledge spill-overs such density brings.
Organization
Urban innovations and their underlying creativity in recent centuries were focused largely on physical
infrastructures-the sewage system, the great transport advances, train and road networks and later IT
infrastructures or improvements in building techniques and project management allowing ever larger
structures to be built.
The needs of the 21st century are different. Today's is more synthetic, able to bring the seemingly
disparate together; to understand the underlying ecologies and logics that make self-regulating
systems work; the capacity to shape relationships where networks are so widely dispersed. The key
applications of creativity will lie in the realm of organization, governance and management as much
as in new technology. They are likely to generate more value added than technologically driven
productivity advances. Building civic capacity and leadership is a software infrastructure as essential
as roads and airports.
8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Governing, organizing and managing better can make the difference between success and failure.
They are the new sources of competitiveness-good, strategic and effective governance and
management arrangements are just as much a competitive tool as is a piece of technology.
Distinctiveness
Distinctiveness is key in creative city, for although cities draw from each others' experiences the
danger is that pioneering cities around the world quickly became textbook case studies for city
officials. Cities then tend to adopt generic models of success without taking into account the local
characteristics and conditions that contributed to those successes. The result is a homogeneous
pastiche of buildings - aquariums, convention centers, museums, shops and restaurants - that prove to
be remarkably similar over the world (Urban age, winter 1999).

3. Case Studies of Reference


Two cases were studied for this presentation, first one is Emscher Park, located at Ruhr Germany and
another one is Huddersfield, northern area of United Kingdom.

Emscher Park, Ruhr Germany


The IBA-Emscher Park project in the middle of the Ruhr area-Germany's most industrialized zone-is
one of the most dramatic, innovative and comprehensively thought-through urban regeneration
projects. The Emscher is located at the heart of the Ruhr, about 2million inhabitants live in 17 cities.
Essen, Dortmund, Bochum, Gelsenkirchen and Duisburg are included in Emscher.
The environmental legacy of industrialization left on the Ruhr landscape was extreme degradation, a
polluted landscape, mountainous slag heaps, Chimneys, reaching to the sky, blast furnaces and
towering gasholders. The Emscher itself had become an open sewer, as extensive mining activities
had provoked subsidence, causing the collapse of sewage channels. The stench and smell on a bad day
could be unbearable.
The Emscher Park re-use of industrial architecture are particularly emblematic in three points. The
conversion of Europe's largest gasholder in oberhausem, 120 miters high and 67 miters wide, into an
exhibition. Center was completed in 1994. The search for a new use for this landmark led to the
development of Germany's largest shopping center, Gentro, next door. This icon is a land mark for the
region. The second significant change was the conversion of Europe's biggest coal mine, Zeche
Zollverein, an area of 200 acres and 20 building, into a conference, leisure and industrial design
center. This quantity was designed by Norman Foster, intergrated old structures into The new-even
incorporation in many areas. the grime of the past and abandoned tools left lying around since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87

mine's closure. The third of these transformations is that of the steel works in duisburg-neiderich into
a landscape park: Duisburg Nord. The light show projected every night in slow motion on the old
industrial structures.
The largest alpine club in North Germany has its base in the park and uses the factory walls as cliff
faces, while the local diving association learns rescue technique in the water-filled gasholders into
which old trucks and other wreckage have been thrown.
Huddersfield, northern United Kingdom.
Huddersfield is an industrial town of 130,000 population and it grew rapidly in early 20 century on
and manufacturing base of woollen textiles, engineering and chemicals. From the early 1970s
onwards, textiles and engineering decline by more than 75%, there was however no growth in the
high-tech sector. Huddersfield has more manufacturing than the national average, a less qualified
workforce, lower pay and more unemployment.
Huddersfield saw that what determines the rise and fall of cities is in part within their own control and
in part dependent on the bigger economic, economic, social and political forces against which a city
cannot on its own do battle. Huddersfield's instability was in large part the consequence of major
changes in the worldwide location of production, services and wealth-generating capacity. As textile
production increasingly moved towards the Far East, Huddersfield saw the best of its local talent
begin to move outward to places like London and Leeds, or even further afield. The impact of this
was a breaking up the fabric of social life, with consequent loss of impetus and self-confidence.
Huddersfield saw that, for cities and companies hoping to keep up with the increasing rate of
technological change, the quality of management and decision making as well as that of the workforce
acquire overriding importance, and a premium is attached to scarce and portable skills and to the
capacity to be creative and innovative. In trying to understand the implications of paradigm shift,
Huddersfield felt it could achieve its 'reinvention' by focusing on the core strategic competencies,
necessary in the longer term to re-position a town, by moving its activities higher up the value chain,
and so transform itself from a simple manufacturing center into an intellectual and creative hub.
The foundations which enabled Huddersfield to stake its claim as a creative city had been laid 10
years before. The Huddersfield had been reviewed by Inlogou, a specialist public sector consultancy
and the its assessment was a worst case. There was no corporate working, each department behaved
like a self-contained barony; The political leadership was Labour and controlled officials in such a
way that they had no motivation to do well; no openness to new ideas and little knowledge about how
to adapt to change.
8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 1991 Cultural Industries in Kirklees (CIK), a locally based agency which used the arts to assist in
economic and social regeneration was set up. The key impact of CIK was to move the argument about
the arts away from an 'art for art's sake agenda to one where culture was seem as a tool for achieving
wider council objectives. Kirklees' cultural policy, developed in 1994, was an important link with the
Creative Town Initiative. Three strands such as celebrating diversity, maintaining distinctiveness and
harnessing creativity were developed here. local culture identity, imagination, creativity, diversity of
lifestyle and livelihood was stressed as an asset in achieving economic and community regeneration.
International Conference 89
9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91
9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93
9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95
9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97
9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99
10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101

Appendix : 한글번역본
10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103

Session A-1 (번역)

창조도시, 창조공간, 창조도시정책


“창조도시를 향하여: 과학개발의 회고와 전망” 에 소개된 문서

랄프 에버트 (STADTart)
클라우스 쿤즈만 (도르트문트 대학 명예교수)

도시들이 여론의 집중, 관광객들, 유능한 인재, 그리고 외국의 투자자들을 끌기


위해서는 창조적이어야 한다. 이것은 최근 책들이 세계에 보내고 있는 메시지다. 리처즈
플로리다는 창조적 계급(The Creative Class)과 Charles Landry 창조도시를
홍보하는데, 그들의 자료와 사실, 그리고 주장들은 밴쿠버에서부터 에센, 상하이,
두바이에 걸친 지역들의 의사결정자들과 정책보좌관들에게 상당한 설득력을 발휘하는
듯 하다. 지방‚지역개발전략을 검토하거나, 혁신적이고 창조적인 프로젝트와 프로그램
등을 설명할 때, 그리고 자신들이 속한 도시, 지역들을 마케팅 하기 위해서 그들은
“창조”라는 다소 고급스러운 표현을 쓴다. 도시, 장소, 행동 — 그 모든 것들은
창조적이어야 하며, 더 이상 혁신적인 것 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여기서 이 단어가
함축하고 있는 긍정적인 의미는 굉장히 크다. “창조” 라는 단어는 자연을 발견하는
창의적인 유치원생들에 준하기도 하고, 예술과 문학세계의 지평을 넓히는 아티스트라는
뜻이 적용되는가 하면, 경쟁이 심한 시장에서 새로이 디자인된 상품으로 성공을 거둔
기업을 표현할 수도 있다. 창조적이라는 것은 결코 부정적인 것이 아니며, 주로 잔해나
혼란 속에서 발전하는 듯 하다. 게다가 창조산업이라는 단어는 상당히 명확한 의미를
가졌지만 각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게 표현됨에도 불구, 컴퓨터, 전자기기, 디자인과
문화를 아우르는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벤처를 아우르고, 사람들로 하여금 그 지방
특유의 문제들을 다른 방법으로 접근하도록 장려한다. 다양한 해석의 여지는 있으나, 이
신조어는 지역‚지방개발정책들을 공식화하고 실행에 옮기는 데에 있어 새로운 기회들을
제공한다. 그러므로 창조도시개발의 움직임이 전 세계의 기술‚과학공원 후원자들이
창조도시개발자들의 커뮤니티에 속하길 원하도록 부추기는 것은 그리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

창조라는 것은 다양하게 정의 내려질 수 있다. 과다할 정도로 많은 문학들이 창조의


다양한 면들과 창조적인 사람들에 대해 설명해 준다. 리처드 플로리다는 그의 실험적인
기반을 정의할 때마다 변호사, 은행가, 또는 의사 등을 비롯한 고등교육 이상의 학위를
소지하고 미국의 도시에 응집한 모든 시민들을 창조적이라 간주했다. 반대로, 창조적인
농민, 바이올리니스트, 또는 가구제작자들은 그의 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그것은
10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그들이 창조적이지 않아서가 아니라 실험자료가 준비되지 않아서일 것이다. 아주


소수의 시민들만이 자신이 비(非)창조적이라 여겨지는 것을 받아들일 것이다.

도시에 응집된 창조시민들의 다양성과 그들의 다양한 소재 선호도를 고려할 때, 하나의


도시 전체를 창조공간이라고 정의 내리는 것은 부적합하다. 아무리 그 도시가 창조도시
리스트에서 현재 상위에 랭킹 되어있다고 해도 말이다. 그리고 국내적이든 국외적인
수준에서든 그러한 리스트들은 전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창조도시에서 우리의 관심사는 “공간” 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도시 내에 존재하는


창조공간의 성질을 조사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도시 내의 공간들은 창조적일 수
있는지, 또 만일 그러하다면 그런 창조공간들의 기준은 무엇인가? 그것은 도시마다,
또는 창조적 집단에 따라 다른가? 주변환경의 미(美)적 수준(질) 또는 그 장소의
이미지와 정체성, 전문가들의 사회 내에서 집중적으로 이루어지는 활동들, 그도 아니면
어떤 특정한 도시공간에서 그들이 얻고자 하는 영감 등 그 어떤 관심사와 기대이건 간에,
창조집단들이 선호하는 특정한 도시공간 속에 반영될 것이라는 게 우리의 예상이다.
그런 그들의 기호와 기대는 굉장히 다를 게 자명하다. 그것은 어떤 직업 군을 가진
사람이—은행가인지, 응용미술대학의 졸업생인지, 과학공원에서 연구하는 과학자, 또는
음악스튜디오의 주인이던—분류하느냐에 달렸다. 탈공업화 도시에서 직업과 주거지역
중 어느 것이 먼저냐 하는 순차적인 원리는 다수의 이성적이고 재정적이며
감정적인데다 일대기적 모든 기준들을 따른다.

이것은 각기 다른 성질을 가진 창조공간들이 모자이크처럼 짜인 곳이 도시라는 의미가


된다. 그리고 이 점이 시사하는 바는 각 창조공간마다 필요로 하는 정책이 다르다는
것이다. 여기서 한가지 더 중요한 점이 있다면, 창조공간은 그 크기에 관계 없이 지역의
성격과 역사의 발자취에 따라 모든 도시에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지역의 경제적
위치와 개발관련 방향에 따라, 베를린 같은 도시에 있는 창조공간은 스위스에 있는 작은
마을, 또는 미국의 대도시에 있는 그것과는 다른 종류와 구조를 가지게 될 것이다.

그러나 그와 같은 공간들을 분석적 또는 정책적 용도로 어느 정도 일반화하기 위해서


우리는 도시 내 창조공간들을 다섯 개의 범주로 나누고자 한다. 우리가 더 나아가
탐구하고 표현하게 될 지식공간, 불확실한 창조공간, 허가 받지 못한 도시 내 구역들,
문화적이고 창조적인 도시 내 시설, 그리고 창조 생산지 등 다섯 개의 범주들이다. 이 중
두 가지는 지식산업에, 나머지 세 가지는 문화산업과 관련이 있다. 게다가 이 다섯 개의
공간들은 모두 서로 깊은 관련이 있다. 당연한 얘기지만, 이 같은 상호관계의 성질은 그
도시의 크기, 역사, 그리고 지리적 위치에 의해 결정된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05

지식공간

대학, 연구기관, 기술공원 등의 지식관련 산업이 위치한 곳은 당연히 도시 내의


창조공간으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그 공간의 어떤 점이 창조적이란 말인가? 그 곳에서
과학‚기술‚인문‚사회학 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일한다는 점을 제외한다면
별다를 것이 없다. 문구대로만 해석한다면, 혁신을 위한 그 어떤 연구도 창조적이라 할
수 있다.

그러한 공간들은 주로 도시 전체에 퍼져 있다. 그 위치는 기관이나 개인들에 의해


결정되지만, 이런 결정들이 어떤 도시적 원리를 따르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것들은
주로 땅의 유효성과 그 당시 정치‚행정 환경에 따른 다양한 기준들에 의해 결정된다. 이
과정에서 이해관계자들의 권력은 필수적이다. 그 결과, 도시 내 지식공간들의 분포는
전략적 도시개발에 기초한 결정이 아닌 그 당시에 주류가 된 과학적 담화, 정치적 계획,
그리고 수십 년 또는 몇 세기에 걸친 사회경제적 환경을 반영하고 있다.

위치 선정에 관한 그 같은 결정들은 주로 기능성, 미적, 환경적, 그리고 사회적 기대를


모두 담은 도시환경을 창조하는 건축가들과 도시개발자들의 전제 하에 이루어진다.
특히 새 캠퍼스의 경우 하버드, 스탠포드, 케임브리지와 같은 유명 미국‚영국 대학들의
‘이상적인’ 교육환경을 본 따 디자인되는 데, 이 대학들이 항상 적절한 모델이라고는 볼
수 없다. 좋은 취지로 개발된 많은 새로운 교외 대학들이 결국, 처음 약속과는 달리,
특유의 학구적인 분위기도 없고, 학생을 위한 주거공간이나 편리한 교통수단, 가까운
엔터테인먼트 등이 부족한 공간이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공간들이 단순히 산업적인
용도로만 사용된다면, 그곳은 초기 개발자들이 약속했던 천재적 활동의 중심으로
개발될 수 없다. 게다가 실수, 단점, 바뀌어가는 가치 등을 정정하려는 노력은 주로
엄청난 비용을 요구하며 후에 실행에 옮기기도 어렵다. 현재 ETH Zürich 에서는
기술대학이 위치한 도시 변두리 지역을 스텝과 학생들에게 좀 더 편리하도록 기숙사,
커피숍, 쇼핑센터 등을 설치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

이러한 실정은 대학과 관련된 과학기술공원의 경우에도 별반 다를 것이 없다. 그들의


개발은 그 당시 땅의 유효성을 일단 따진 뒤, 그 도시의 책임자가 자신의 혁신에 관한
비전과 공약을 실행에 옮기는 것뿐 이다. 그게 아니라면, 스탠포드나 MIT 같은
과학기술대학에서 이미 이룬 성공을 토대로 그 지역에 이미 존재하는 연구기관에 조금
더 많은 이득을 가져다 주기 위해 그와 같은 과학기술공원을 짓는 결정을 내리기도 한다
(물론 땅이 유효하다는 전제하에). 새로운 벤처에 걸맞고 과학기술공원들의 다양한
조건들과 맞기만 한다면, 그와 같은 공간은 주로 도시 내부의 미개발 지역에서 찾아진다.
그러나, 지식과 정보의 교류를 위해 아무리 많은 커피숍과 패스트푸드 레스토랑들을 그
지역에 옮겨온다 한들, 그와 같은 노력이 언제나 도시 내의 활기찬 창조 섬을
만들어준다는 장담은 할 수 없다.
10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창조지식공간 프로젝트가 계획단계에서는 완벽해 보이더라도 실질적으로는 개념화되기


힘들다는 말로 들리는 데, 이것은 아마도 사실일 것이다. 그리고 경험에 비추어 보아도,
새로 개발된 지식공간이 시내 번화가가 된 경우는 매우 드물다. 오스트리아의
University of Innsbruck 경제대학 건물이 위치한 구역이 바로 그 드문 예이다.

불확실한 창조공간

일반적으로, 문화산업은 다른 산업들에 비해 직업의 안정성이 크게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문화산업에 종사하는 프리랜서나 개인 계약자 들은 자신의 손으로 할 수 있는
것으로 먹고 사는 것이 특성이다. 배우, 화가, 무용가, 그리고 작가들은 생활비를 위해
대부분 불안정한 형태의 일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이것은 과거 공공기업체나
텔레비전 산업, 소프트웨어‚IT 산업 등의 계급에서 보던 경우이다. 사회적 연구에서는
이런 집단을 “precariate” (불확실한 계급) 이라 표현하는 추세이다. 문화산업 전반에
걸쳐서, 고용주와의 계약은 특정한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기간에만 한정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임금은 무척 경쟁이 심하며 시세에 따라 주로 결정된다.

Table 1. 문화산업에 속하는 분야들


문화산업에 속하는 분야들 프리랜서와 개인 계약자들 회사, 기업들

문학과 출판업계 작가, 기자, 사진기자 출판회사, 프린트회사, 서점


필름제작사, 필름 유포자,
필름/텔레비전 – 미디어 배우, 발표자
극장, 라디오/텔레비전 방송국
예술과 디자인 화가, 디자이너 갤러리, 전시회

소프트웨어 개발과 이동통신 웹 디자이너 소프트웨어 회사, 이동통신사

작곡가, 음악가, 음향 악기제작자, 음악사,


음악산업
엔지니어 악보출판사, 홍보담당, 클럽
광고 에이전시, 광고미디어
광고업계 산업 아티스트, 카피라이터
유포자
(유산)복원가, 건축가,
건축과 문화유산 건축 관련 기업
도시설계가
뮤지컬극장을 비롯한
공연예술 무대공연가, 예술가, 댄서
각종 극장
(Source: SenWAF 2005:8; reproduced with kind consent of SenWAF)
International Conference 107

낮은 임금을 받는 이들은 대부분 도시 내 집세가 싸고, 자유주의적인 주변 환경에


공공교통수단이 편리한 곳에 거주하며 일한다. 그 지역들은 쁘띠 부르주아나
노동자계급들로 침식된 주거지역일 경우가 많으며, 아직 개발자나 부동산업자가
발견하지 못한 곳일 확률이 높다.
전반적으로 볼 때, 프리랜서와 개인 계약자들, 그리고 소규모 사업가들은 시내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베를린이나 도르트문트와 같은 대도시 내에서 이런 위치들은
주로 전통적인 주택가이거나 다문화 주거지, 젊은 계층이 선호하는 관광지, 또는
예술‚음악‚디자인‚영화‚미디어아카데미 등이 가까운 장소이다. 이 공간들은 점심시간
같은 때에 문화산업의 종사자들 사이에 네트워킹과 교류를 위한 비공식적인 장소들을
제공한다. 이 지역의 공간적인 근접함은 패션, 영화, 디자인, 또는 음악 활동들 간
상호의존성에 대해 대단히 큰 작용을 한다.

허가 받지 못한 도시 내 구역들

과거의 상업지역들과 항구도시들, 그리고 암스테르담과 쾰른 같은 대도시들에서는,


철광산업이나 바다를 통한 무역 등으로 인한 변화로 땅이 무의미해져 버렸다.
국제적으로 이동성 있는 인재들과 새로이 시작하고자 하는 창조산업들에게 그 버려진
땅들은 매력적이었다. 주로 불확실한 창조계급이 거주하는 시내 지역 가까이 위치해
있던 그 유기된 땅들을 시내 개척자들이 다시 사용하는 것을 “문화적 점거” 라고 표현할
수 있다. 이 현상은 예나 지금이나 거의 모든 유럽의 도시들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
과정 뒤에 숨겨진 근본적인 이유는 낮은 비용으로도 얻을 수 있는 잠재력, 공연이나
전시회 같은 문화생활을 즐기는 이들의 이동성, 그리고 도시 내에서 특히 밝은
문화산업의 전망이라 할 수 있다.

어떤 이유에서건 임시적으로만 사용되고 있는 허가 받지 못한 도시 내 구역들은


개척자들에 의해 그 지역 인큐베이터와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 주로 미디어나
방문자들에 의한 활동들로 인해 창조된 이 도시 내 공간들은 주로 사회적 트렌드나
패션유행 등에 민감하고 새로운 방식의 주거와 노동의 사회적 실험실이 되기도 한다.
이곳은 사회개발이 예상되는 개척자들의 공간이며 새로운 방식의 주거와 노동을
고려하는지의 여부는 상관이 없다. 그 대표적인 예로 베를린을 들 수 있는데, 베를린의
벽이 무너진 직후 이 도시는 런던이나 파리, 또는 상하이와 같은 도시에 비해 싼 물가
덕분에 “멋진” 아티스트, 음악가 또는 댄서, 그리고 전 세계에서 몰려온 클럽
방문자들에게 각광받았다. 일반적으로, 허가 받지 못한 도시 내 구역들은 한정된 기간
동안만 그 중요성을 간직한다. 이것은 곧 이와 같은 창조공간은 전통적인 산업의 변화
과정과 버려진 땅들의 유효성에 따라 도시 내에서 이동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도시의 어느 한 구역이 변화를 거치게 되면 그 지역의 토지 물가가 상승하거나


아방가르드 패션 상점이 중고품 가게를 대체하는 현상들이 나타나는데, 이것은
프리랜서들과 개인 계약자들이 자신들의 책임을 다했다는 뜻이다. 이 창조계급들로
10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인해 그 구역이 한 단계 발전하고 또 시장에서 이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때, 처음


그 지역을 발견하고 개척한 자들은 어떤 이유에서건—비싸진 집세와 생활수준을 감당할
수 없거나 더 이상 그 지역은 그들에게 영감이 되지 못한다—곧 그곳에 흥미를 잃게
된다. 이것이 바로 이와 같은 지역들의 변화가 도시개발전략의 토대를 위한
필수불가결한 조건으로서 조심스럽게 모니터링 되어야 하는 한가지 이유이다.

문화적이고 창조적인 도시 내 시설

Table 2. Go-areas of city- and culture-related tourism in Berlin

Source: STADTart 2005, based on Buddee 2004

전통적으로, 오페라 하우스, 다양한 박물관들, 콘서트 홀, 설립된 미술관 또는 뮤지컬


극장과 같은 그 지역의 문화기관들은 도시의 비즈니스 중심가 바로 옆에 있다. 그로
인하여 음악사와 출판사, 그리고 광고회사 등 문화산업에 속하는 국제적 기업들은
International Conference 109

도시의 심장부에 위치하고 있다. 런던의 극장가나 파리의 라틴 지역(쿼터)이 바로


그러한 지역들인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곳들이 중심부라는 사실과 24 시간 언제든
출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다른 “밤의 경제” 의 일부인 오락시설과 레스토랑 등과 함께
이러한 문화지구는 도시의 화려함을 직접적으로 발산하는 것이다. 이 두 가지 양상은
도시 중심부에 문화적이고 창조적인 시설들을 개발하기 위한 배경을 만들어 준다.
결과적으로, 이 장소들은 그 도시에서 가장 대표적인 관광지가 된다. 그리고 대도시
지역간에 글로벌 경쟁은 정책 입안자들로 하여금 중심이 되는 프로젝트와 전략적인
주도권을 이용하여 관광‚오락을 중심으로 한 지역개발에 힘쓰도록 부추긴다.

창조 생산지

뿌리깊은 전통이나 가족 단위의 주거지가 있는 곳을 제외한다면, 획기적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은 주로 도시 외곽의 산업단지에 소재하고 있다. 이와 같은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혁신적이고 높은 수준(질)을 지닌 제품들을
생산하는 수 밖에 없다. 이것이 굉장히 많은 창의력을 필요로 한다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 같은 회사들은 도시에 응집한 능력 있고 창조적인
인재에 상당히 기대게 된다. 회사들의 종류는 그 지역의 잠재성과 경제력에 따라 조금씩
달라진다. 비슷한 분야의 회사들은 그 지역의 산업단지의 이력, 축적된 지식과 관련
서비스 등의 혜택을 받기 위하여 같은 지역에 모이는 경향이 있다.

이와 같이 거의 모든 도시에 응집되어 있는 산업단지들은 특유의 공간적 원리를 가지고


있다. 위치(입지)는 물론 중요한 요인이다. 차로 쉽게 통행할 수 있는가, 또 공항이나
초고속 열차 역에 가까운가 하는 요인들도 빼놓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 같은
산업단지들은 주로 공항으로 향하는 고속도로 가까이 위치해 있다. 기업 이미지도
굉장히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이런 종류의 단지들은 고전적인 포드주의적
산업지역에 위치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어느 특정 지역이 재개발된다거나 현대적인
생산지구의 중심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황무지에서도 산업단지를 찾을 수 있다.

독일에서 이와 같은 새 산업지구 개발의 예를 찾아볼 수 있는데, 뮌헨 공항 가까이에


있는 과거 도르트문트 철제공장의 자리에 세운 새 산업지구가 바로 그것이다 (테이블 3
참조). 피닉스라는 이름의 판촉 안내책자는 이 컨셉(개념설정)을 이렇게 설명한다:
“도르트문트 프로젝트는 도르트문트 지역의 새로운 경제에 그 중점을 두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1999 년도에 도르트문트 시, 맥켄지 (컨설팅 기업), 그리고 이 지역의 80 명의 개인투자자들에
의해 처음 시작되었다. 이 프로젝트의 최종 목표는 독일 내 IT, MEMS, 그리로 e-유통 분야에서
도르트문트 시의 역할을 강화시키는 것이다. 도르트문트에서 비어있는 시설을 찾고 있는
외국계 회사들은 모두 무료로 창업시 도움을 받고, 개개인을 위한 지원 및 자문을 받을 수 있다.
지난 10 년간 도르트문트는 독일의 경제중심지 중 하나가 되었고, 이것은 그 도시 스스로가
지역경제개발을 추구하여 성공한 사례라 할 수 있다. 오늘날 도르트문트는 IT, MEMS, 그리로
e-유통 분야의 중심지이며……”
11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Table 3. Phoenix : a new integrated production site in Dortmund

도르트문트 프로젝트는 창시과정을 추구하고, 독일과 전 세계에서 투자자들을 끌어들이며,


도시를 세계화함으로써 이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고 특성이 되는 분야를 지원하고자 한다. 이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경제활동 중 하나는 도르트문트에 더 많은 회사들을 주재시키기 위한
산업 기반을 설립하기 위하여 투자자들을 끌어들이는 것이다. 아울러, 도르트문트 시 전체의
상황을 최적화 함으로써 과학기술 진보 도시로서의 도르트문트 시 개발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지역전체의 상태를 “최적화” 한다는 것은 과거 상업지구에 인공호수를 개발하고 그


주변에 주거지를 개발하는 등의 행위를 포함한다.

결론

도시 내 창조경제에서 활동하는 일원들은 주로 상위 언급 된 다섯 개의 공간적 범주 중


하나에 거주하고 일하는데, 이것은 새로운 생활방식과 도시화, 그리고 고급 주택화
과정의 결과이다. 이 공간들은 각각의 사회 일원들이 만나서 정보를 교류하고 그들
특유의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창조환경의 배경이 된다. 대도시에서는, 이 같은 공간들이
서로 높은 상호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테이블 4 참조). 지식인들의 주거‚노동 공간은 그
역할이 상호적으로 연결되어있으며, 문화계층에서 일하고 거주하는 창조계층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문화적 시설이 위치한 전통적인 구역들은 지식과 문화산업에 종사하는
두 창조집단에게 도시적이고 문화적인 환경을 제공한다. 이러한 공간들은 대도시에
사는 두 창조집단을 연결하는 어떤 문화적 요소로 작용하며, 그 도시로 다른 지역의
International Conference 111

유능한 인재들을 끌어오는 상징적 요소가 되기도 한다. 이와 같은 현상은 점점 더 많은


탈공업화된 유럽의 대도시들에서 볼 수 있으며, 다른 종류의 창조공간들이
기능적‚물리적으로 중첩된다.

Table 4. The pattern of creative spaces in a metropolis


11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경험에 비추어 볼 때, 창조사회에 걸맞기 위해서는 이러한 각 창조공간들은 문화적,


경제적, 사회적, 물리적인 면들을 모두 통합하는 전체론적인 지역정책을 필요로 한다.
이 같은 정책들은 지역 특성과 상태, 창조환경, 지역정책과 상위의 관련 정책들을 잇는
방법들에 관한 확고한 지식을 필요로 한다. 대도시조차도 높은 계층에서 계획되고
결정된 정책의 영향력 아래 있다. 이러한 정책은 창조산업발전에 영향을 주고 현지화의
논리보다 글로벌화의 논리를 추종한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13

Session A-3 (번역)

창조 도시를 향하여: 유럽의 경험


유르겐 피취 교수
(독일 함부르크 대학교)

서문
모든 사람은 “창조적”인 사람이 되길 원한다. 모든 시장, 모든 시의회는 “창조 도시”의
비전, 즉 현대의 성공적인 도시에 최고의 패러다임인 이것을 목표로 한다. 그렇다면
도시의 어떤 점에서 도시가 “창조 도시”로 간주될 수 있을까? 어떠한 전략이나 구상이
필수적인가? 유럽의 성공적인 창조 도시들 간의 광범위한 학습 과정에 대한 이론적이고
실질적인 최전선은 어디인가?
2 년 전만 해도 “창조 산업”이라는 용어는 몇몇 전문가들에게만 알려져 있었다.
지난 2 년 간 “창조”는 지식 기반 사회를 위한 현대적 개념을 명명하는데 있어서 공을
세워왔다: 창조 산업, 창조 경제, 독창적 경제, 문화 산업- 단어들이 다양하게
표현되었지만 다양성은 혼란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이 논문을 통해 세부적으로 선별된 예를 들고, 중요한 점을 강조하면서
유럽 내 창조 도시의 발전을 다루는 담론에 길잡이가 될만한 정보들을 제공할 것이다.
지식의 성장과 전문적인 기술은 미래 경제 발전의 토대이다. 도시는 지식과
성장의 근원 및 혁신의 중심이며, 인재를 끌어들이는 장소이자 아이디어와 사람이 서로
만나는 곳이다. 도시들은 (상호교차하는)새로운 것들이 탄생한 관용적 환경을 이루는
경향이 있다. 인적 자본이 전형적 자원이고, 지식과 교육기관이 탄생하는 곳 그리고
지식의 파급효과를 말할 수 있는 곳. 그러므로 도시들과 그들의 지역적 지식 경제는
혁신적 목표를 달성하는 주된 공헌자들이다 (Lisbon Agenda).
전세계적인 규모에서 보면 1996 년에서 2005 년 기간 동안, 창조 산업의 재화와
용역이 거래되는 세계 시장은 거의 두 배로 성장했다. “Creative Economy Report
2008”이 국제 연합 무역 개발 회의(United Nations Conference on Trade and
Development)에 의해 최근 발표되었다. 창조적인 경제 부문의 영역은 2274 억
달러에서 4244 억 달러로 증가했다. 이는 전체 세계 시장의 3.4%에 해당한다. 아직은
선진국들이 지배하고 있지만, 조사가 진행된 과거 10 년간 개발도상국들의 수출
점유율이 대단히 강해졌다. 개발도상국들의 창조적인 재화와 용역의 수출량은
2005 년의 12%에서 41%로 현저하게 확장되었다. 이러한 추세에 대한 결정적인 공헌은
중국 경제에서 기인한다. 세계 시장의 거의 1/5 이 중국 기업들에 의해 점유된다. 이
점이 중국을 세계에서 가장 창조적인 재화를 많이 수출하는 국가로 만들었다. 하지만
국제 연합 무역 개발 회의는 “안타깝게도 개발도상국의 대다수는 자신의 발전을 위해
창조적 능력에 따른 혜택을 이용할 수 없다” 라고 공표했다.
11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창조적인 유럽

선진국 그룹은 유럽 국가들에 의해 선두지휘 되고 있다. “구대륙”은 국제 교역의


거의 50%를 지배한다. 미국(23%)과 일본(15%)이 현저한 차이를 보이며 뒤를 잇는다.
이러한 계산 수치들의 토대는 국제 연합 무역 개발 회의가 개발한 창조 산업의
정의와, 이를 구성하는 여러 모델들로부터 나왔다: “창조성과 지적 자본을 주요 요소로
사용하는 지식에 기반하는 활동군을 구성하고(예술에 초점을 맞추되 한정시키지 않고,
잠재적으로 교역과 지적 재산권에서 잠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창조적인 내용과
경제적 가치 그리고 시장목표를 지닌 유형 재화와 무형의 지적 혹은 예술적 서비스를
포함하는 재화와 용역의 창조, 생산 및 분배의 순환은 기술공, 서비스 그리고 산업섹터
간 교차로에 놓여 있다. 그리고 국제 교역 내 신규 역동적 섹터를 이룬다.”
실질적 토론과 본질적 주제어에 대한 검토가 서베이 도입에서 이루어졌다. 이
맥락에서 보고서는 창조 경제가 경제성장과 발전의 추진력임을 확인하고 있다. 이것은
수입을 창출하고, 사회적인 통합을 증진하면서 일자리 창출과 수출 수익을 촉진시키고
문화적 다양성과 인간 개발을 가능하게 해준다. 또한 과학기술, 지적 재산, 관광산업
목표와 상호작용하면서 경제적인 면, 문화적인 면, 사회적인 면을 아우르며, 발전
차원과 함께 미시 수준과 거시 수준을 통합하여 전체 경제로 결합하는 지식 기반 경제
활동의 군집이자 혁신적이고 다학제적 정책 대응과 부처 간의 상호작용을 요구하는
실현 가능한 개발옵션이다. 창조 경제의 핵심은 창조 산업이다.”
독일의 유럽 연합 이사회 의장직 수행에 즈음하여 “창조적인 유럽 – 유럽
도시들의 문화적인 힘”을 주제로 한 통합회의가 2007 년 5 월 31 일부터 6 월 1 일까지
함부르크에서 조직되어 개최되었다. 그 대회의 쟁점은 도시 번영과 그로 인한 도시
발전의 촉진제로서 문화와 창조력의 결합이었다. 평가된 모든 유럽 주요 도시들은
클러스터 전략 이외에 “창조 계급 전략”이 목표임을 나타냈다. 적용된 창조 계급 전략은
뚜렷하고 전략적인 인재 유인을 통해 기업들의 목표설정을 확장시켰다. 유럽에서는
창조 계급 전략에 관한 서로 다른 세 가지 트랜드가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이들은 응용
클러스터 전략에 의해 생기고 전개된 것들이다: 코펜하겐과 더블린은 “과학기술 –
사람들은 혁신 기술을 따른다”라는 전략의 예이다.
클러스터 결합체는 ICT, 환경 기술, 생명 과학 등 이미 존재하는 고도의 혁신적인
클러스터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창조적인 다양성은 도시 이미지의 필수적인 자산이다.
바르셀로나는 “관용 / 창조적인 다양성 – 일자리는 창조적인 다양성을
따른다”라는 전략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실제적인 클러스터 결합체는 동일한 고도로
혁신적인 클러스터에 뿌리를 두고 있다. 더블린 및 코펜하겐과는 대조적으로 실제적인
클러스터들은 아직 성립되지도, 제대로 기능을 다 하지도 않고 있다. 창조적인 다양성은
도시의 경제 발전을 위한 배양기로 기능한다.
암스테르담과 빈은 활동 기술과 관용이라는 두 분야가 합쳐진 전략의 전형이다 –
이 두 분야를 토대로 삼아 역동적인 마케팅과 광고가 인재에게 힘을 실어주게 된다.
주요 도시들의 클러스터 결합체는 다양하다. 고도로 혁신적인 클러스터는 병참술,
항구 산업, 자동차 산업 등과 같은 전통적인 클러스터들과 같은 방향을 지향한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15

창조적인 경제는 도시를 위한 특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특별한 클러스터에서


ICT 와 함께 후원을 받아 육성된다. 지원은 조직적 수준과 구조적 수준에서 이루어진다.
창조적 다양성의 역할은 혁신 및 인재 유인을 위한 이미지 및 브랜드 이슈를 위한
촉매제로 기능하고, 지속 가능한 개발에 기여하는 등 다양하다. 세 가지 트렌드와
전략들 모두를 통해 주요 도시들은 성공적으로 발달할 수 있었다. 평가된 도시들은 모두
높은 성장률과 많은 인구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성장은 코펜하겐과 더블린의 벤치마킹에서 발견되었다. 두 주요 도시는


우선적으로 활동 분야 기술(action field technology)을 강화해왔다. ‘창조 도시를 위한
문화적이고 창조적인 산업들’이라는 새 그룹은 유럽 도시들의 한 부분으로서 지역
문화와 관련하여 창조적인 부문을 장려하고 유럽 수준에서 프로젝트를 달성하려는 주요
유럽 도시들의 네트워크이다.
11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암스테르담은 소위 창조 계급의 일원이라 불리는 창조적이고 지적인 노동자 수가


증가하기 시작한 곳이다. 암스테르담은 자신의 가장 중요한 경제적 자산인
다문화주의의 창조적인 힘을 육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암스테르담에 소재하는 지방 자치 기관은 Volkskrant House 와 같이 비어있는
건물들을 주시하고 유지비를 보조해준다. 이 도시는 창조 계급의 성장을 돕기 위해 이미
5000 만 유로를 지출했다. 그리고 그 돈은 제대로 쓰였다. 암스테르담의 74 만 거주민의
47.1%가 지식 집약 부문에 종사하고 있다. 각 부문의 성장률은 인상적이다. 8 천명이
예술 사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창조 서비스 부문은 십 년 전과 비교해서 3 배나 늘어난
9 천 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했다. 만 2 천명이 대중 매체 분야에서 정규직으로 일하고,
학생을 후원하는 사람은 인재저장소의 역할을 해주고 있다.

독일의 창조 산업과 문화 산업

독일 연방 정부는 처음으로 “창조 문화 산업”을 시작했다. 경제 기술부의 지휘 하에


BKM 과의 조화를 이루며 창조 산업은 강해질 전망이다.
독일 디자인의 날이 최초로 부분 디자인을 구성한 독일 의회 문화부의 “정치와
문화(Politik und Kultur)”지 에서 연방 경제 수상 Michael Glos 는 “독창력을 이용하여
연방 정부는 기존 산업이 이제까지에 비해 보다 더 강하게 공적으로 산업에 경제적
의미를 부여하고 경제 분야와 정치적인 직업 잠재력을 기존 산업이 해왔던 수준
이상으로 동등하게 인정하여 여론 조사 작업 결과에 따라 문화 창조적인 경제를 추구할
것 이다.”고 밝혔다.
이러한 선도적 조치를 확대하기 위한 예비모임의 성격 차원에서, 의회 의장인
Dagmar G. Wöhrl 은 경제 및 과학기술 연방장관과 함께 이렇게 말했다:
“우리 독일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문화 창조 산업이다. 문화 창조 산업의
기여도가 화학 산업보다도 더 높은 실정이다. 우리의 선도적 조치와 더불어 우리는 각
분야의 경쟁력, 성장과 고용을 더욱 신장시키기를 원한다.”
2005 년 독일의 시각 예술에서부터 영화, 건축, 디자인에 이르는 11 개 분야에 걸친
문화 창조 산업의 매출은 약 1210 억 유로를 달성하였고, 208 천 개의 회사가 자동차
산업보다 거의 백만 명 정도 많은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다.

베를린
문화 분야는 전통적인 세 분야의 모델에 따라서 상업, 공적자금, 비영리 분야로
구성된다. 문화 산업이면서 창조 산업이라는 말은 부분적으로는 맞게 쓰였지만
다양하게 정의할 수 도 있다. 베를린 시는 상업 분야를 창조 경제라는 용어의
하위개념에 놓았다. 그래서 개인 분야의 생산, 기획, 문화 상품에 기여하는 모든
사업이나 프리랜서 작업은 이익을 내는 것으로 방향이 잡혔다. 심지어 공공문화기관도
법인화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베를린의 창조 산업은 아래의 8 가지 분야로 나뉜다.

z 서적 및 미디어 시장
International Conference 117

z 영화 및 텔레비전 산업
z 미술 시장(패션, 디자인 포함)
z 소프트웨어/ 게임/ 텔레커뮤니케이션(원격통신) 제공업자
z 음악 사업
z 건축
z 행위 예술

문화 행정에 따라 “문화 경제 주도권”인 the initiative project future 가 착수되었다.


목적은 조직망과 생산품을 세계적으로 판매코자 개발 중인 문화 산업 부양을 후원하기
위한 것이다.
디자인과 음악의 웹 포털, 창조 도시 베를린- 포털, 해외 페어, 미디어와 산업의 만남.
그리고 Designmai 의 부분으로 B2B 의 날, 컨퍼런스(온라인 음악/ 수출용 음악),
네트워킹 등과 같은 인프라 프로젝트에 있어서 베를린은 파트너들과 창조 산업
기업들을 위한 여건을 개선하려 했다.
약 22600 개의 베를린 창조 산업 기업들이 연 1850 억 유로에 상당하는 매출을 올렸다.
창조 산업은 이미 약 20%의 베를린 지역 내 생산에 기여하였다. 창조 산업이 미래
시장에서 16 만 7500 명이 넘는 사람들을 고용한다. 주간 DIW 보고서(2007 년 8 월)에
따르면 몇몇 하위 시장에서 고용 측면으로 볼 때 회사와 매출 성장률이 전국적으로나
독일 여타 도시의 창조 산업 평균 성장율 보다 의미심장할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요즘에는 창조 산업이 ‘소프트’하며 ‘하드’한 경제적 요소로 받아들여진다.

만하임
“창조 도시 포럼” 대회와 함께 만하임은 매년 독일과 유럽에서 전문가와 오피니언
리더들을 유치하려 노력한다. 그 목적은 창조 계급으로 활동 중인 사람들을 후원하고
묶어주는 것뿐만 아니라 새로운 도시 정책 과제가 창조 경제 개발과 창조 계급으로부터
제기되는 것을 토론하도록 만들려는 것이다.
11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reg-Creative City Challenge-프로젝트는 혁신적이고 창조적이며 경쟁적인 도시


지식경제를 전달하기 위해 최신 정책수단을 확인하고, 개발하고 조율하기를 원한다.
이 프로젝트는 대학촌 혁신 능력을 고양하기 위한 촉매제로서 그리고 전제조건으로서
기능하는 창조산업의 역할에 초점을 둘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인큐베이터 빌딩, 지식
이전, 지식가격안정, 적절한 네트워크 구조 등에 특히 초점을 둔다. 이는 혁신 능력을
고양시키기 위함이다. 창조 도시 도전 프로젝트는 창조 단지와 인큐베이션 구역에 대한
비판적 집단 사이에서 지식을 공유하게 될 것이다.
끝으로 나는 함부르크를 ‘재능 도시’로 전환하는 활동에 대해 여러분들에게 감명을
주고자 한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19

Session A-4 (번역)

창조도시를 향하여
Pheonix 메트로폴리탄 지역의 관점에서
김주철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A. 서론

- Pheonix 메트로폴리탄 지역 (4백만 이상의 인구, 2006년 조사 결과 13번째 최대


SMA)
- Arizona 주 : 6백만 이상 인구, 2006년 조사결과 16번째 규모 주)
- Pheonix 시 : 백4십만 이상 인구, 뉴욕, LA, 시카고, 휴스턴에 이은 5번째 대도
시)
- Tempe 시 : 20만 인구, 캠퍼스타운 (2005년 조사결과)
- Pheonix 메트로폴리탄 지역 : 창조지수 22위, 하이테크지수 8위, 다양성지수 22

- Arizona 주립대학 : 최대 공립 학교 중 하나. Pheonix 지역에 3개 이상의 캠퍼스
(웨스트, 이스트, 다운타운와 의과대학)
- Pheonix 시와 협력 (다운타운 캠퍼스의 기숙사 설립)
- 다운타운 캠퍼스에는 선택적인 프로그램 다수 포함, 본 캠퍼스와 가장 많은 교류

B. 창조도시 : 사람과 지역

- 다양하고 흥미로운 환경을 창조할 수 있는 사람과 지역의 중요성


- 도시에 있는 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기호와 기술, 필요와 지원 등으로 인해 만들
어진 다양성 (Jane Jacobson 플로리다에서 발표 ‘Who’s your city에서 인용)
- 새로운 도시화 : 지역규모, 보행자의 편의강조, 높은 발전지수, 공공장소, 자연환
경, 사회적 네트워크
- 언급된 발표 내용에 따르면 창조도시는 다음과 같은 요소를 필요로 한다.
1. 노동시장의 고려 (다양성과 혁신성)
2. 라이프스타일 (문화적 요소의 다양성)
3. 사회적 교류 (직장과 집 관계를 제외한 것, 비공식적 네트워킹)
4. 다양성 (인종, 문화, 또는 에너지와 흥미와 관련된 것)
5. 진정성 (역사적 건물, 흥미로운 사람들, 역사적 관련성)
6. 대표성 (할리우드, 버클리, 앤아버, 샌프란시스코)
12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7. 지역의 질 (시민공공재적 관련)

- 다음과 같은 요소를 주장한 학자도 있다 (Harper-Anderson, 2008)


1. 위험수용 (새로운 시도하려는 의지, 위 요소의 1번과 연관)
2. 적응성 (변화, 유연성, 멀티태스킹과 연관)
3. 경쟁력 (교육과 훈련)
4. 결정성 (혁신적 분야, 의사결정의 신속성)
5. 창조성 (기존의 프로세스는 유효하지 않다)
6. 강한 네트워크와 유대관계 (전문적인 분야와 개인적인 분야 모두 포함)

- 일반 시민들이 창조도시에 필요한 요소로 주장하는 바(Florida, 2008)


1. 체력적, 경제적 안정성 (범죄와 안전성, 직장과 경제적 성장)
2. 기본적인 서비스 (학교, 의료서비스, 주택, 공공인프라)
3. 리더십 (정치적, 시민적, 참여의 기회)
4. 수용성 (다양성 수용의 정도)
5. 외관성 (외관적인 미, 설비, 문화적, 미적 제공여부)

C. 지역 경제 발전과 Pheonix 지역 대학의 역할

- 지속가능한 도시와 대학 관계 모델 (Russo 외, 2007)


- 위의 개념을 현실화 하기 위한 요소는 다음과 같다
1. 풍부한 인적 자원, 사회 자본, 안정적인 인구 성장, 인구의 다양성
2. 다양한 경제적 지원 (기술, 재정, 서비스, 제조, 농업, 통상과 예술)
3. 연구 대학의 존재여부, 다양한 고학력 인구
4. 지역 조세 구조 또는 인센티브
5. 적절한 생활비 (주택비용, 오락시설, 음식, 교육비용)
6. 대정부간 교류

D. 지역 예시

- 주정부, 카운티정부, 지방정부, Pheonix지역 경제위원회, 지역의 리더십위원회,


Arizona 주립대학, 그리고 그 외 사립분야
Ex) Greater Pheonix Economic Council
Arizona Department of Commerce
City of Tempe
ASU Technopolis
The Biodesign Institute at ASU
Arizona Techonlogy Enterprises
W.P. Carey School of Business
International Conference 121

Edward Jones, Iridium, Walgreens, Avnet, PADT, ASML, Phillips, Bright


Horizons, CMC Interconnect Technologies, ISM, Flexible Display Center at ASU,
NCA, Thomas & Betts, Titan Formwork Systems, Credence Systems, Systrends,
ASE, Aerials Express, Anadigm, Bridgestone, Ceco Concrete, EV Group, Ito
America, Center for Applied NanoBioscience, PowerOneData, Inc, Honeywell
- Tempe 시(Tempe Townlake Development), Pheonix 시, Scottsdale (Scottsda
le Skysong Development)은 Arizona 주립대학(다운타운 캠퍼스)과 면밀한 관계
를 유지하고 있음
- Arizona 주립대학 연구팀은 지역, 지방, 국가적, 그리고 세계적인 경제발전과 특
정경제분야의 성장 트렌트를 분석하여 제공
- 인프라 발전 (Pheonix와 Tempe 사이의 철도-2008년 12월 완공예정)
- 새롭게 도시화된 지역 사회 : 다양한 인구의 삶의 질 향상
12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E. 결론

- Jane Jacobson의 도시에 대한 아이디어는 지속적으로 적용가능 (사람중심, 고


밀도, 다양한 배경의 인구와 도시설계)
- 창조도시는 분리되어서는 불가능하다 (다양한 인구의 지원과 도시성장, 발전을
위해 기존의 프레임워크가 필요)
- 지역 대학의 존재여부가 중요, 그러나 대학의 확실한 역할이 존재 해야함 (지역
에 공헌도 존재 해야함) (Human Genomic Research, Mayo Clinic Research A
ctivities, Arts and Bioscience Center)
- 제조업관련 노동자, 숙련공, 서비스관련 노동자, 창조노동자를 위한 흥미유발성
환경
- 지역의 정체성 설립이 결정적
- 리더십의 발전 (시민, 대학, 사업과 연관)

직업관련 수익

인적자본시장
민자 사업 분야
기업사회 지역사회

산업관련 협회 시민과 관련 협회
직업
재정과 투자
무역 노조 이미지 그 외 기관들
인적자본
R&D 역동성

지식 위치
고학력 서비스
기본적 연구
기관과 서비스 브랜드
인프라
학생과 관련조직

경제발전
지식교환 도시화 계획
기술발전, 참여
과학공원, 시험 주택, 공간계획,
확대, 지속적교
관, 보급활동, 네 교통과 이동성,
육, 상표등록, 구
트워킹 등 이벤트, 환영 및
직활동 지원활동 지원 프로그램,
도시마케팅
전략적 계획
International Conference 123

Session B-1 (번역)

창조도시 형성을 위한 전략적 요소로서의 문화자산


: 웁살라의 경험

칼 요한 엥스트롬
(스웨덴 웁살라 시청)

웁살라에서는 대변모가 일어나고 있다. 상대적으로 작은 역사적 도시인 이곳은


메트로폴리스의 독립적 부분으로 변모하고 있다 – 점차 더욱 개방적이고 근대적인
유럽도시로. 이 도시는 신규 사업과 산업을 위한 중요한 만남의 장소이다 – 특히
생명공학 부문에서. 더욱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살고 일하고 싶어한다 – 폭넓은
일자리시장과 국제커뮤니케이션에 근접한 이곳에.
지난 수십년간 이 도시는 발전에 있어서 새로운 단계로 진입해 왔다. 첫번째 단계는
도시발전을 위한 비전을 창조하면서 이루어졌다. 두 대학교, 기업부문, 그리고 공동체간
협력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 두번째 단계는 세겹의 나선형 협력을 확대하였고 도시를
향해 그리고 도시 내부를 향한 접근성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이루었다. 현재 세번째
단계에 있으며 매력을 제고하고 있다 – 물리적으로 문화적으로 창조성을 강화하기 위해.
용감한 결정이 이루어졌고 수행되었다. 새로운 의회와 콘서트 홀이 대표적인 예이다 –
대변모를 알리는 가장 눈에 띄는 상징적 증거이다. 프로젝트는 국가적으로 그리고
국제적으로 박수를 받았으며 그 입지는 다운타운 지역에 새로운 확장 가능성을
부여하였다. 그러나 창조도시를 위한 토양을 창조하는 것은 어마어마한 프로젝트
뿐만은 아니다. 잘 균형 잡힌 형상과 예술활동을 겸비한 강변지역과 같은 개방적 공간을
위한 신중한 디자인은 오아시스가 되었고 시민을 위한 새로운 만남의 장소가 되었다.
‘유럽의 문화도시 2014’가 되기 위한 목표 결정 또한 변화의 부분이다.
12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새로운 아이디어와 지식 발전을 위한 번식 기반은 재치있고 동기화된 사람들이


만나서 자신들의 창조성이 발아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받을 때 일어난다. 노르딕
국가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과 수백년동안의 연구, 갱신, 지식발전을 해온 웁살라는 그런
장소이다. 문화자본으로서 우리는 도시를 문화와 창조적 발전을 위한 생산자와
중개자로 검토하기를 원한다. 우리는 웁살라에게 영향을 주는 우선적인 힘을 보았고
우리 손에 놓여있는 기회를 보았다. 전세계적으로 메트로폴리스를 향한 움직임이
추세인 만큼 접근가능한 중간규모의 도시를 위한 특별한 기회가 있다. 웁살라는 이러한
전이 과정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한다: 크고 복잡하지만 전체 그림에 초점을 둔 작은,
국제적으로 개방적인 그러나 지역적으로 밀접한, 문화다양성을 위해 충분히 큰, 그리고
여전히 고요 속에 창조적인.
International Conference 125

Session B-2 (번역)

브리즈번에서 살아가기 2026


시나리오(Scinario)에 기초한
도시의 비전 설정

쥬드 먼로
(브리스번 시의회 의장)

브리즈번에서 살아가기 2026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당신의
도시를 위한 비전 세우기
World Technopolis Association
10 October 2008

Jude Munro
Chief Executive Officer
Brisbane City Council
12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도시의 네 종류
1. 일하지 않고 생활력을 잃은 도시
2. 일하며 제 역할을 하는 도시
3. “살만한” 도시
4. 멋지고 열정적인 세계적인 수준의 도시
• 멋지고 세계적인 수준의 도시는 멀지 않은
시일 내에 일하지 않는 도시가 될 수 있다.
– 교통정체는 삶의 질과 기준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
– 불편한 대중교통은 통행할 수 있는 일자리 수를
줄이고 환경오염을 가할 수 있음
• 멋진 도시가 유지되려면 제 역할을 다하고
“살만해야” 한다—즉, 도시는 일해야 한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27

멋지고 세계적인 수준의 도시 만들기


• 과학, 기술, 그리고 혁신은 높은 생활수준의
멋지고 세계적인 수준의 도시를 만드는 데
주재료가 된다.
• 도시의 모든 시민들과 결정권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비전에 의해 위 세가지의
토대가 보강되고 육성되어야만 한다.
• 어떻게 멋지고 세계적인 수준인데다 “일하는”
도시를 이끄는 비전을 만들 수 있을까?

과거의 비전 하에 많은 것들이 이루어졌지만 그


배경은 항상 변화해왔다.
12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새로워진” 비전이 필요함

어떻게 브리즈번에서 살아가기 2026


비전이 개발되었는가
2005 2006 2007/08
브리즈번 2026 2월 – 5월: 비전을 실행에
워크샵 탐구하기: 옮김
커뮤니티와 고용인 간의
•시 자문위원회 자문회 커뮤니티를 이
비전에
•시 고문 9월 – 10월:
참여시키기
•시의회 중역 초기 비전에 관한 자문
비전 2026 시
•고용인 12월: 전체의 결과 팀
최종 비전의 공식화
International Conference 129

계획과정에 시나리오 사용하기


• 유연한 장기적 계획을 세우기 위한 전략적
계획을 제시
• 미래에 대해 알려진 사실과 그럴듯한
트렌드를 통합하여 가능성 있는 미래를
개발하는 주요 요소로 엮음
• 예상이 아닌 대안을 이용하여 사람들의
생각과 상상력을 넓히고 자극함

시나리오는 우리가 미래에 관해 더 잘


이해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내리는
결정의 질을 높일 수 있게 도와준다.

정신적 모델 1 정신적 모델 2
우리의 소비자? 미래의 사업은?
우리의 커뮤니티?
어떤 상품과 서비스? 미래의 경쟁자는?

우리는 어떤 사업을 하는가? 미래의 목표는?


우리의 목표는? 미래의 커뮤니티는?

생각이 바뀌었다!
13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비전 2026를 개발하기 위하여


어떻게 시나리오가 사용되었는가
• “이야기” 형태로 젊은 • 시나리오들이 시
고용주들에 의해 자문위원회, 시 고문,
3개의 시나리오가 시의회 중역, 그리고
개발, 발표됨 고용인들 앞에서 “상연”

• 경험 있는 시나리오
계획자들에게 자문을 • 시각적으로 다양한
받아 이래를 예측하는 시나리오를 보여주는
수단을 배움 ‘시의 미래’ DVD 가
생산됨

브리즈번 2026…….
브리즈번은 클 것이다! - 어떻게 그렇게 될
것인가?
브리즈번은 뜨거워 질 것이다 – 어떻게
우리의 이성을 유지하는가?
브리즈번에 사람이 많아질 것이다 – 하지만
얼마나 더 많은 나무가?
브리즈번은 활기차고 다국적인 남동쪽의
중심이 될 것이다 – 하지만 이곳은 살기에
너무 비싼 곳인가?
브리즈번은 살고 일하기에 좋은 곳이 될
것이다 – 그렇지 않은가?

시나리오 사용하기
International Conference 131

미래로 보내는 영상편지

지금이 2026이라고 상상할 때…


• 당신은 자신의 사회적 책무를 뒤돌아보고 있다.
• 당신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밀레니엄 아이에게 영상편지를
보내기로 결정했다.
• 당신이 이루고자 했던 것은 무엇인가?
• 그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제공해 주고자 당신이 했던 것은
무엇인가?

Three Scenarios
13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International Conference 133

시나리오 이해하기
• 큰 변화는 무엇인가? • 우리가 고려해야 할
• 무엇이 달라졌나? 불확실한 사항들은
• 무엇이 그대로인가? 무엇인가?
• 우리가 2026년까지 • 이런 불확실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요소들을
한 일이 무엇인가? 받아들이기 위해선
어떤 점들이
• 이 이슈에 답할 유연해야 하는가?
가능성이 있는
정책들은 무엇인가? • 지금 상황은
무엇이며 어떤 점이
바뀌어야 하는가?
13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시나리오 계획의 결과:


시의회와의 워크샵
오스트레일리아
자유국가당
노동당

정당간의 선!

겹치는 정책적
목표

시나리오 계획의 결과:


시의회와의 워크샵

결과:
자유국가당
늘어난 목표
열정적으로
도시의 21개의 도시에
형태를 만드는 걸친 결과물
오스트레일리아 사람들 도시를 위한
노동당 비전의 새로운
방향성

워크샵의 워크샵의 끝 함께 나누는


시작 비전
International Conference 135

2026 비전 테마
• 정답고 안전한 도시
• 깨끗한 녹색도시
• 잘 디자인된 아열대성의 도시
• 접근이 용이하고 잘 연결된 도시
• 세련되고 번영하는 도시
• 활동적이고 건강한 도시
• 활기 넘치고 창조적인 도시
• 지방의 특색을 간직한 세계적인 도시

City-wide Outcomes
• 깨끗한 공기 • 건전한 경제
• 도시의 먹거리 • 깨끗하고 다양한 생물이
• 안전한 지역사회 사는 도시
• 물의 지속적인 사용 • 개선된 공공의료
• 배움과 교양 있는
• 건강한 강과 만 지역사회
• 효과적인 성장 관리 • 효과적인 도로 네트워크
• 낭비를 없애는 방향으로 • 좋은 디자인과 상호
• 포용하고 정다운 소통적인 건축
지역사회 • 환경활동적이고 건강한
• 우수한 도시 이미지 지역사회
• 협력적인 관리 • 잘 연결되고 참여도 높은
지역사회
• 지속적인 에너지 사용 • 깨끗하고 활동적인 교통
13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2026 비전 확대 목표
• 브리즈번 본토의 40%의 자연서식지 복구
• 브리즈번 강으로 오염된 물이 흘러가지 않도록
• 오수 100% 재활용
• 2026년 온실효과 가스 방출의 50%감소
• 브리즈번과 브리즈번시 의회 모두 탄소를 없앰
• 85만 여 개의 일자리 공급
• 전년대비 매년 4%의 수출 상승

브리즈번의 경험에서 배울 점
• 현재의 시나리오는 단지 • 사람들로 하여금 오늘 당장의
재미와 공상의 연습이 아니라 문제가 아닌 미래를 걱정하게
신뢰 할만한 방법의 계획을 하는 데는 많은 노력이
필요로 한다. 필요하지만, 이것은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일이다.
• 다은 시나리오들의 예를
보여줌으로써 사람들이 • BCC는 시의회를 위하여
미래에 관해 더 생각하고 시나리오 계획이 쓰인
이야기에 자신을 좀 더 사례들을 소개한 책을
관련짓게 만든다. 개발했다.
–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위한 펜타곤
– 남아프리카의
인종차별정책 후
– 군사 정보
International Conference 137

감사합니다!

방문해주세요: www.brisbane.qld.gov.au
13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Session B-3 (번역)

Mr. Kawaguchi 의 타이페이 연설문


노부야스 카네코
(일본 요코하마 시청)

요코하마는 일본의 오랜 자체 쇄국 정책 이후 1859 년에 개방된 일본의 다섯 항구 중


하나로서 수도인 동경과 근접하기에 항구를 중심으로 놀라운 경제와 문화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 하지만 1923 년 관동대 지진(Great Kanto Earthquake)으로 인해 화려하고
활기 찬 역사적 도시 요코하마를 오늘날에는 항구 입구에서만 그 흔적들을 찾아볼 수
밖에 없다. 그 이후 복구작업을 시도했으나 세계 2 차 대전에서 다시 큰 손상을 입게
되었다.

오늘날, 요코하마는 지진 후 재건된 건물과 전쟁 뒤 남은 건축물을 내세우며 창조


도시라 자칭한다. 항구 개방 150 주년인 2009 년을 위해 요코하마는 빔으로 도시의
이미지를 온 세상에 널리 퍼뜨리며 도심의 매력을 끌어낼 다양한 축제 이벤트를 준비
중이다.

363 만 명의(2008 년 3 월 1 일자 기록)의 인구로 일본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요코하마는 일본 주요 관광지의 하나로서 오늘날 많은 관광객들을 끌어 모은다.
동경과 인접한 위치 조건덕분에 어느 정도 일자리에 의존을 하지만 교외에는 동경에서
찾아볼 수 없는 싱그러운 식물들이 있는 요코하마는 건강하게 균형 잡힌 도시로
쾌적한 거주 환경을 자랑한다.

창조도시라 자칭하기 전, 요코하마는 1970 년대부터 도시 계획 프로젝트를


착수하였으며 도시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개방 초의 항구 풍경과 문화적
역사적 유물들을 사용했다. 키나이 지역 도심에서도 항구 개방 이후의 역사를 여러
가지 프로젝트에 응용해 걷기 좋은 거리를 만들고 있다. 예를 들어, 니혼-오도리,
바샤미치, 모토마치 지역 상인들과 주민들로 이루어진 도시 관리 단체들은 각 지역의
특징들을 장점으로 이끌어내는 일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덧붙여, 보행자들간의
상호적 네트워크를 만들기 위해 공간을 확보하고 방문객들이 전체적인 항구도시의
역사성, 현대성, 다양성을 느낄 수 있도록 도시의 멋을 형상화 시키고 있다. 그리하여
우리 도시 디자인의 목표는 미적, 인간적 가치를 담고 있는 도시 발달과 각 지리적
요소에 자연적,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39

성장과 확장의 길을 내다보기 힘든 시기에 이런 도시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진보적인 IT 사용이야말로 사회적 경제적 세계화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인도해 주는
요소들이다. 풍족한 도시 생활을 제공하면서도 자립할 수 있는 도시로 성장하려면
요코하마의 최고 장점인 독특한 역사와 항구 문화를 이용해 예술적이며 문화적인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매력을 도시에 입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런 창조
도시에 가까워 지기 위해 필요한 것들은 새로운 도시를 바라보는 시야로 문화와
예술을 위한 강하고 약한 정책의 결합과 경제적 발전, 그리고 요코하마를 대표하는
매력적인 공간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도시계획이 진행되는 동안 요코하마 시티 센터에서는 안정된 일자리를 확보하고 붐비고


번창하는 도시로 창조하며, 요코하마 경제의 원동력이 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동경으로
사무실을 옮긴 이후로는 인력이 넘쳐나는 반면 요코하마 시티 센터는 줄었다. 그리하여
비즈니스와 산업을 주로 한 설비를 강화시키고, 도심 발전을 위한 문화와 예술 강조,
그리고 관광 사업을 위한 새로운 수단을 위하여 2004년 1월, 시장의 자문기관인 도시
활성화 센터의 연구 그룹 (Study Group for the Revitalization of the Urban Center )이
예술과 문화, 관광 여행의 촉진 (Promotion of Art and Culture and Tourism)을 통해
“예술과 문화의 창조 도시를 향해 – 창조 도시 요코하마” ("Towards the formation of a
Creative City of Art and Culture – Creative City Yokohama") 라는 계획안을 명시하게
되었다.

기획안은 도시를 예술과 문화 창조의 브랜드로 굳히고 경제적 활동과 지역 자원 활용에


초점을 두고 도시 개발을 추구하는 것이다. 목적을 이뤄내기 위해 다음 4가지 기본적인
방향과 목표를 살펴보자.

1. 예술가와 창조자가 살고 싶을 만한 창조적인 환경을 만들어 내는 것.


2. 창조적 산업 클러스터 형성을 통한 경제적 부흥.
3. 각 지역의 유명한 자원들을 활용하는 것.
4. 예술과 문화의 창조도시(Creative City of Art and Culture)를 지어 각 주민이 담당.

계획안에 대한 응답으로 시 정부는 2004 년 4 월, 문화, 예술과 창조도시 본부(Culture,


Art and Creative City Headquarters)를 설립하였고 다시 도시가 예술과 문화를 통해
부흥될 수 있도록 전면적인 노력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 기구를 설립하게 된 목적은 이
프로젝트를 확실한 목적으로 이행시키기 위해서는 영속적인 구조보다는 빠르게
유동적인 행동이 더 필요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시민참여 장려국, 도시개발국,
항구와 항만국, 환경계획국 등의 다양한 자치구로 활동 범위가 퍼졌기 때문에 본부를
설치하는 것이 합당하다 생각된 것이다. 따라서, 2009 년에 있을 요코하마 항구 개방
150 주년 기념식을 예상해 동경 국제 공항(하네다)의 재확장과 국제화와 같은 다른
이벤트를 준비하는 항구 개방 150 주년 기념과 창조 도시 본부(150th Anniversary of
the Port Opening & Creative City Headquarters)라는 기구도 현재 마련되어 있다.
2009 년에 150 년을 기념하기 위해 “항해의 시작” (“start on Voyage”)라는 큰 틀
14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안에 “나라의 개방. 개방 항구 Y150” (“opening of the country. Opening of the port


Y150”)라는 테마 이벤트를 잡았다. 우리는 요코하마 항구를 기점으로 하여
150 년간의 일본 현대화 역사와 다음 150 년을 바라보며 요코하마를 지속적인 도시로
지켜나가기 위해 바깥 세상으로 여행을 떠날 것이다.

이것이 이벤트의 스케줄이다.

- 만(灣) 측 지역: 2009 년 4 월 28 일 (화요일) 부터 2009 년 9 월 27 일 (일요일)


- 언덕 측 지역: 2009 년 7 월 4 일 (토요일) 부터 2009 년 9 월 27 일 (일요일)

이제 요코하마의 창조 도시에 대한 아이디어가 만천하에 드러났으니 여러분에게


도시를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드리고 싶다.

현재로서는, 본부가 단연 으뜸으로 두어야 할 전략적인 프로젝트의 목표는 국립 예술


공원 기획, 창조 중심 지역 구성, 이미지 문화 도시 창설, International Triennale of
Contemporary Art Yokohama 개최, 그리고 5 번째 프로젝트인 미래 창조자들 양성은
나머지 4 개의 프로젝트를 확증해 줄 것이다.

1. 국립 예술 공원 기획

국립 예술 공원(The National Art Park Plan)은 요코하마의 부두 지역을 중심으로


시작될 것이다. 도시의 독특한 매력과 비축되어있는 지역 자원은 예술 문화 센터를 고
품격 도시 공간과 국제적인 예술 문화 센터로 발달시키는데 이용될 것이다. 그리하면
도시 주민들의 큰 후원 아래 도시를 더 아름답게 소생시킬 것이며 요코하마의 경제
발전에도 이바지 할 것이다. 세 개의 우선권 지역의 활동을 실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다.

요코하마 국제 터미널에는 방파제가 오산바시 부두 기슭의 왼편으로 누워있고 위에서


내려다봤을 때 트렁크같이 생긴 외관 때문에 ‘코끼리 트렁크’라는 뜻을 가진
‘조노하나’로 유명하다. 요코하마 항구 개방 150주년을 기념하며 본래 항구가 있던
조노하나는 요코하마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상징적인 공간을 재개발 할 것이다. 또한
독특한 기능들도 조노하나 지역 주변에 한데 모아 국제 범위 내의 문화, 관광,
요코하마의 대표적인 영향력과 국립 예술 공원의 중추로 만들어 나갈 것이다.

2. 창조 중심 지역 구성

창조 중심 지역 구성은 현존하는 도심 구조에 설비, 유적 건물, 오래된 창고, 빈 사무실


건물 등을 포괄적이고 통합적으로 사용해서 지역 주민들과 NPO 와 합작으로
예술가같이 창조적인 사람들이 만들고 전시하고 거주할 수 있는 활동적이고 입체적인
International Conference 141

인근으로 변신 시키는 것이다. 현재 니혼-오도리, 바랴미치, 노게-사쿠라기초 등 세


지역에서 실시 되고 있다.

BankART 1929 는 예술과 문화창조를 위한 실험적 프로그램의 좋은 예이다. 이것은


요코하마 시정부의 주관아래 역사적 건물을 전 다이치 은행 건물에서 관리하며 Bank
ART Studio NYK 에서는 일본 선박 회사의 폐지된 니폰 유센 카이샤의 창고에 자리를
잡았다. 주요 활동들은 (1) 예술가들이 시민들과 교류하고 전시할 수 있는 공간 예비,
(2) 예술 관련 세미나 열기, (3) 대중이 뽑은 BankART 1929 가 지역과 소통하는 것이다.

3. 이미지 문화도시 창설

이미지 문화도시를 만들기 위해 요코하마는 도시의 좋은 이미지, 동경과의 근접성,


그리고 현재 있는 IT 를 비롯한 다른 분야의 상업 클러스터를 장점으로 잡고 있다. 이
요소들을 활발히 이용하고 콘텐츠 같은 이미지 문화 산업, 말하자면 발전 가능성이 있는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엔터테인먼트와 다른 산업들을 모으기
위해서이다. 그리하면 요코하마는 이미지 문화와 그밖에 예술적이고 교양적인 활동을
활성화시키고 동시에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도 도모 할 수
있다. 콘텐츠 산업 유치는 이미지 문화 산업 양성에 있어 본질적인 부분을 차지하기에
특별히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이미지 문화 산업을 유치하기 위한 두 가지 보조 프로그램은 뜨문뜨문한 옛 유적 건물과


빈 저장소만 있던 키나이 지역의 나카쿠를 창조 산업의 중추로서 활발한 예술적 교양적
활동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요코하마는 대학의 관심을 끌기 위한 수단으로 이미지 문화 도시 컨셉을 담고 있는


예술과 문화의 창조 도시를 설립하였다. 도쿄 예술 대학 대학원이 영화와 새 미디어
분야로 교육과 연구의 장을 넓힌다는 점이 요코하마의 주의를 끌었고 2005 년 4 월,
영화와 새 미디어 (Film and New Media)대학원의 영화과는 실험적으로 사용되어 온 옛
유적 건물인 전 후지은행의 요코하마 지점에서 착수되었다. 2006 년 4 월에는 신코
터미널에서 비쥬얼 아트 전공을 가르치기 시작한 것이 2008 년 4 월에는 창조공간
반코쿠바시에서 애니메이션 전공을 가르치게 되었고 그리하여 2008 년 4 월엔 대학교
전공과목이 완성 될 것이다. 요코하마는 비쥬얼 아트에 재능이 많은 젊은 인재들을
많이 배출 할 수 있으리라 예상된다.

4. 요코호마 근현대 미술의 국제 트리넬

요코호마 근현대 미술의 국제 트리넬은 2001 년에 근현대 미술의 국제 전시로서


창립되었다. 세 번째 트리넬은, 2009 년에 150 주년 기념을 맞이하여 2008 년 가을에
열리기로 계획되어 있다. 예술 감독 Tsutomu Mizusawa 이 제작한 테마 중 하나인
14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시간 크레바스”는 전세계의 60 에서 70 명의 예술가들이 선택되어 이미지, 사진, 그림,


조각 등을 전시한다. 전세계의 획기적인 근 현대의 새로이 출품된 작품들을 제공하는
동시에, 트리넬은 도시를 둘러싸고 있는 축제분위기의 예술 역시 보여줄 것이다. 트리넬
컨셉과 아이디어들을 보여주는 심포지움과 같은 다양하고 활기찬 이벤트 역시 이 전시
기간 중에 보여질 것이고, 예술가들과 참가자들의 대화를 추진하기 위해 워크샵과
전시회 대화시간이 열릴 것이다. 또한 트리넬은, 일본 및 세계의 다른 국제 전시회들 및
단체들과의 협력 및 관계 설립을 위해 힘쓸 것이다.

다음과 같은 내용은 축제의 전반적인 개요이다. 많은 외국 귀분들의 참석이 예상된다.


그러므로 꼭 이번 가을에 요코하마로 오시길 바란다.

기간: 9 월 13 일 토요일부터 11 월 20 일 일요일까지 (79 일)

장소: Shinko Pier, Yokohama Red Brick Warehouse No. 1, NYK Waterfront
Warehouse (BankART Studio NYK) 에 위치한 요코하마 트리넬 20008 을 위해
개관한 새로운 전시홀

단체: The Japan Foundation, City of Yokohama, NHK (Japan Broadcasting


Corporation), Asahi Shimbun, The Organizing Committee for the Yokohama
Triennale

미술 감독: Tsutomu Mizusawa

큐레이터: Daniel Birnbaum, Hu Fang, Akiko Miyake, Hans Ulrich Obrist, Beatrix Ruf

5. 현재까지의 결과 및 공공기관과 일반 기업간의 협력관련 개발

비록 예술가들, 제작자들, 그리고 예술 산업이 Shinko-Bashamichi 와 Sakuragicho-


Noge 지역에 집중 되어 있지만, 이 프로젝트는 지방의 해안 근처인 Yamashita-
Chinatown-Motomachi, Osanbashi-Nihon-Odori, Shinko-Bashamichi, Minato Mirai,
그리고 Yokohama Portside 와 같은 지역에 설립되었다. 그리고, 시에서 의뢰한
조사단체에 의하면, 2006 년까지의 3 년 기간 중 경제 효과가 약 ¥12 억일 것으로
추정되고, 그 후에도 지속적으로 최소한 ¥6 억 원의 효과를 낳을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것은 아주 훌륭한 효과로 간주된다.

현재까지의 결과는 주로 시의 공공기관이 이끈 것이지만, 프로젝트의 실질적인


창조자들은 다양한 단체들 및 기업, 예술가들, 창조가들 그리고 시민들이다. 이
노력들은 4 년 넘게 지속되어 왔기에 요코하마의 창조도시로서의 노력은 일본 및
국외의 연구자들과 예술가들에게도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International Conference 143

노력들은 요코하마 시민들에게 충분하지 않다. 창조도시 프로젝트가 사기업과의


협력으로 탄생하게 된 것은 국립 미술 공원 계획 홍보 협회 (회장: 토쿄대 대학원의
Takeshi Kitazawa 박사)의 조언에 의해서다. 그 단체는 여러 상공회의 모임으로, 문화와
예술을 후원하며 도시계발을 이끄는 다양한 단체의 모임이다. 2007 년 3 월에는
요코하마 창조도시 연구 그룹에서 (대표: 시세이도 명예 회장 Yoshiharu Fukuhara)
공공기관 및 사기업과의 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협회 설립을 건의했고, 그 결과 2007 년
1 월에 창조도시 설립에 새로운 분위기를 홍보하는 단체로써 요코하마 창조도시 홍보
협회가 창립되었다.

이 협회는 다음과 같은 목표를 세운 뒤 실천 할 것이다.

1. 새로운 문화 창조에 기업들과 여러 단체들과 협력하여 독특한 창조적인 활동에


참여한다.

2. 예술과 문화 관련된 총괄적인 홍보를 통해 일본 및 해외에 도시의 이름을 알린다.

3. 지속적인 홍보에 기여하고 기업들과 단체들 및 시정부와 정보를 공유한다.

추가적으로, 예술가, 창조가, NPO, 기업 및 주민들의 활동을 지지하는 단체로써,


우리는 7 월에 일본에서는 첫 공식적인 단체인 Arts Commission Yokohama 를
설립하였다.

우리는 급속이 수가 증가하고 있는 BankART 1929, Steep Slope Studio, 그리고 ZAIM
과 같은 “예술 플랫홈”들과 끊임없이 협력할 것이다. 앞으로 예술 플랫홈들과의 협력을
확대하면서 예술가들과 창조가들이 더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창조적 핵심’이 되는데 기여할 것이다.

◆ 예술 가이드 (안내 데스크)

정보와 도움을 제공함으로써, 도시의 창조 핵심인, 예술가, 창조가 그리고 예술


NPO 들과 같은 사람들을 돕는다.

◆ 인적자원배양

미래에 창조가들이 될 사람들을 후원한다.

◆ 네트워크 설립

도시, 사람들, 그리고 예술의 네트워크를 만든다.


14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 아시아 네트워크

Arts Commission Yokohama 는 아시아를 기점으로 넓은 세계와의 협력을 추구할


것이다.

6. 새로운 단계를 향하여

창조도시의 새로운 비전을 앞으로 홍보하기 위해서는 자치시에만 의존하지 않고


기업들과 NPO 등 다른 단체들과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제안이 있다. 그에 대한
대답으로, 올해 2 월에 우리는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를 시내외로 설립하기 위해
창조도시 설립의 계획을 넓히기로 했다.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는 누구나 창조도시
계획안에 참여 할 수 있게 공개되어 있고, 새로운 사업 창출 및 문화 교류를 음식, 제조,
패션 등의 산업으로 넓히는 것이다. 당시 50 개가 넘는 기업들이 참여 했었다. 우리는
이 단계를 새로운 도시를 위한, 정부의 참여 없이 기업들간의 협력으로 이루어진, 복합
경제로의 한걸음이라고 생각한다.

요코하마시는 특유의 역사적인 자산과 창조적인 문화와의 연관성 그리고 시의 새로운


가치를 홍보하였다. 그러는 과정에서 이 도시는 본래의 자원들을 활용하여 시민들에게
더 살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였다. 항구의 개관 150 주년을 기념하는 2009 년에는,
프로젝트의 결과와 현재까지의 국내외 교류로 보면, 저는 창조도시의 필요성에 대한
토론 및 협력을 홍보하고, 다양한 종류의 대화의 장을 만들어 앞으로 다가오는 일들에
대한 논의를 하고, 다음 세대의 창조도시를 위한 비전과 다른 창조도시들과의 협력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항구 개관 150 주년 행사인 2009 년의 “요코하마 트리넬”과 같은 행사 및 도시 회의에


참석하실 여러분들의 방문이 기대됩니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45

Session B-4 (번역)

창조도시 대전의 계획과 전망

강병주 교수
(한남대학교, UNESCO-WTA 과학도시 연구센터장)

I. 창조도시 배경

1. 창조도시를 창조해야 하는 이유와 방법


전세계 선진국 인구 중 약 80%는 도시생활을 한다. 개발도상국은 50%이다. 불과 20 년
전에는 29%밖에 되지 않았다. 그러므로 모든 나라들은 도시개발을 주요 목표로 삼고
있다. 도시개발을 위해서 인재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인재들의 창의성, 열의는
유리한 지역(입지), 천연자원, 또는 시장 진입만큼이나 중요하기 때문이다. 성공적인
도시들을 보면 공통적으로 통찰력 있는 인재들이나, 창의적인 시스템과 정치 문화를
공유하고 있다. 세계 경제의 추세는 더 이상 상품, 서비스, 또는 자본의 흐름이 아닌
사람들간의 경쟁력이다. 우리가 현재 진입하고 있는 시대는 창의성의 시대라 부른다.
우리의 경제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주 원동력이 창의성이기 때문이다.
창조도시라 하는 것은 창의성을 바탕으로 도시를 발전 시켜나가고 창의성을 지닌
사람들이 그곳에 함께 사는 곳을 뜻한다. 뉴욕, 오스틴 텍사스, 더블린 아일랜드가 가장
대표적인 도시들이다. 그들의 창조도시라는 개념은 COMEDIA 라는 문화기획 컨설팅
회사의 창설자 챨스 란드라이로부터 시작되었다. 창조계급이란 과학자, 엔지니어,
예술가, 문화 창조자, 매니저, 전문직에 종사하는 사람들, 또는 기술자처럼 창의성을
요하는 부문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가리켜 하는 말이다. 이 용어는 리차드 플로리다가
정의 하였다.
창조산업에서 산업활동의 운영이나 인재의 발견은 개인 창조성이나 기술, 재능을
기반으로 발전된다. 창조산업에는 예술, 행위, 전시회, 디자인, 설계, 소프트웨어, 게임,
영화, 패션, 발행물, 광고산업, 방송, 그리고 전통적인 문화 등이 있다. 창조계급과
창조도시, 그리고 예술과 문화는 보헤미안 지표에 나타나있다. 보헤미안 지표는 리차드
플로리다가 고안했으며 지역마다, 몇 명의 예술가, 발레리나, 작가, 혹은 연기자가
사는지를 보여준다.
창의성과 다양성이 창조도시의 문화를 만들어내는 가장 핵심적인 요인이다.
다양한 아이디어, 다양한 사람들, 서로 다른 생각이 함께 문화를 만들어 낸다.
창조도시의 한 특성은 다양한 사람들과 여러 종류의 직업들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다.
14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분쟁이 있은 후에는 새로운 사회가 만들어지며 이것이 다양성과 창의성의 관계이다.


창조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문화다양성이 기반이 되어야 하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사람들로 도시가 이루어져 있어야 한다. 문화와 예술이 이러한 창조도시를 이루는데
가장 중요한 요인이 된다.
이제는 가장 획기적이고 창의적인 또는 선도적인 것을 만들어내는 국가나
지역만이 지속적인 경쟁력을 갖추는 시대가 아니다. 새로운 것을 받아들일 줄 아는
곳만이 창조경제를 이룰 수 있는 다양성을 수용 할 줄 알고 외부의 것을 내부화 시키는
능력을 가질 것이다. 새로운 산업을 발전시키고 창의력을 자아내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가장 성공적인 곳은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나 주택문제, 고르지 못한 지역개발
등의 문제들을 새로운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게 쉽게 적응하는 사회성을 지닌 곳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런 해결책들이 사람들에게 기업가 정신을 가동시켜주고 더 넓은
사회로 뻗어나갈 수 있어야 한다.

2. 창조도시의 주 요인들
창조도시를 이룩하기 위해서는 많은 요인들이 있다. 그것은 바로 문화, 인력, 공동체와
독특함이다.

문화
우리가 일반적인 로마인, 뉴요커, 무스코바이트라 하면 각기 사람의 특성을 떠올릴
수 있듯이, 문화는 각 지역만의 특별함을 보여준다. 지금처럼 도시들이 비슷해 보일
때는 문화적인 차이가 중요하며 도시마다 가치를 더해준다. 문화는 창조의 바탕이
되며 도시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스스로 발전시켜나갈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 된다.
점점 하나가 되어가는 도시들 사이에서 문화의 독창성을 만들어내는 것은 그
도시만의 특별함을 표현해준다. 그 도시만의 상징적인 음식이나 노래, 상징을
만들어내는 것 또한 특별함을 더해준다. 또 중요한 것은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나가면서 도시의 이미지를 과거에만 묻어놓지 않게 미래로 뻗어나갈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사람
더 이상 세계 경제의 원동력은 서비스나 자본이 아닌 사람간의 경쟁이다.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시대를 창조의 시대라 부르는 것은 우리 경제의 주 원동력이
창의성이기 때문이다. 테크놀로지, 지식, 인력 등은 좀 더 전통적인 요인들, 예를
들면 땅이나 원료, 와는 달리 기본적으로 한곳에 멈춰있지 않고 흐름을 따라
움직인다. 사람들은 한곳에만 영원히 있지 않고 여러 곳을 이동한다. 그렇듯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테크놀로지나 재능 또한 사람들을 따라 유동한다.
창의성을 가진 사람들 없이는 창의적인 미팅이나 창조단체 등은 가능하지 않다.
이와 같이 창조단체들 없이는 창의적인 환경 또한 없다. 이러한 창의적인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창조도시를 이루기 위한 가장 큰 난제이다. 더 이상 자원이나
제조능력, 군사력, 심지어 과학과 공업기술에 의해 경제강대국이 결정되어지지 않을
International Conference 147

것이다. 오늘날, 경쟁이라는 것은 한 나라의 가동성, 유인성, 그리고 인력을 보유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국제적인 경제 강대국이 되기 위해서는 이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
창의력을 지닌 사람들은 단지 도시에 거주하고 싶어서, 또는 서로의 주위에 있고
싶어서 모여 사는 것이 아니다. 그들과 그들의 회사들 또한 강한 생산성 우위,
규모의 경제, 그리고 지식의 파급효과 때문에 모이는 것이다.

조직
도시 개발과 그것을 이루어내는 창의성은 주로 물질적인 요소가 주를 이루었다.
예를 들면 하수구 배관이나 교통시설, IT 기반, 건축 테크닉, 그리고 프로젝트
매니지먼트에 의존해 점점 스케일이 큰 구조를 요구했다.
21 세기의 니즈는 상이하다. 오늘날의 니즈는 서로 다른 것이 공존할 수 있는 합성된
것이다; 자율규제체제를 작동시키는 기저의 생태와 논리를 이해하는 것; 네트워크가
폭넓게 확산되어 있는 관계를 형성하는 역량. 창조성을 응용하는데 있어서 핵심은
신규기술만큼이나 조직의 범주, 거버넌스, 그리고 관리에 달려있다. 이들은 기술로
인한 생산성 향상보다 더 많은 부가가치를 생산하기가 쉽다. 시민의 역량과
리더십을 키우는 것은 길이나 공항만큼이나 본질적으로 중요한 소프트웨어
인프라이다.
더 나은 통치, 조직, 관리는 성공과 실패를 결정하는데 있어서 중요하다. 이들은
경쟁력의 신 자원이 된다 – 훌륭하고 전략적이고 효과적인 거버넌스와 관리제도는
기술 하나처럼 경쟁적인 도구가 된다.

우수성(독특함)
창조도시를 설립하는데는 우수성(독특함)을 살리는 게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창조도시를 개척하는 도시들의 시 관계자들은 타 도시의 장점에만 신경
쓰다 보니 정작 해당 지역의 개성, 환경 등을 고려하지 못하고 독특함을 잃게 된다.
따라서 세계 대부분의 도시에 있는 건축물, 수족관, 컨벤션 센터, 박물관, 백화점,
식당들의 특성은 크게 다르지 않다 (Urban age, winter 1999).

3. 사례연구
이번 발표를 위해 두 도시의 사례연구를 진행해왔다. 첫 번째 사례연구 도시는 독일
Ruhr 에 위치하는 Emsher Park 이며 두 번째 도시는 영국 북부에 위치하는
Huddersfield 이다.

Ruhr 독일, Emscher Park


독일 Ruhr 지역의 중부 지방에 위치하는 IBA-Emscher Park 프로젝트는 독일 내
에서도 가장 산업화된 지역이며 도시 재개발 프로젝트 중 가장 창조적이며 잘
계획된 것이다. Emscher 는 Ruhr 지역의 심장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총 17 개의
도시로 구성 되어 있으며 200 만 명의 시민들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Essen,
148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Dortmund, Bochum, Gelsenkirchen, Duisburg 도시들은 모두 다 Emscher 에


속한다.
산업화에 따른 Ruhr 지역의 풍경은 매우 불쾌했다. 환경오염, 오염된 풍경, 산악
탄광재 찌꺼기 더미 등 사태는 심각했다. Emscher 는 하수구가 되었다. 대량의
광업산업으로 인해 하수구 수로들은 붕괴되었고 시민들은 불쾌한 냄새를 견뎌야
했다.
Emscher Park 의 산업 건축물 재활용 방법은 세가지 이유로 상징적이다. 높이
120m, 넓이 67m 인, 유럽 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가스탱크를 1994 년에 성공적으로
전시장으로 변형시켜 재건축하였다. 전시장을 건축하는 과정 중 옆 토지에는 독일
내 에서 가장 큰 백화점도 건축하였다. 이 건물들은 지역의 상징물로 성장하였다. 두
번째 프로젝트는 유럽 내 에서 가장 큰 탄광, 넓이 200 에이커이며 20 개의 건물들로
구성된 zeche Zollverein 을 컨퍼런스, 레져, 산업 디자인 공관 센터로 재건축한
프로젝트이다. 재건축 프로젝트를 담당한 Norman Foster 는 탄광의 폐쇄 이후
황폐된 건물들을 잘 개조하여 재건축에 성공하였다. 세 번째는 Duisburg 에 위치한
제철공장을 Duisburg-nord 로 불리는 공원으로 변형시킨 프로젝트다.
북독일에서 가장 큰 알파인 클럽은 공원에 주재하며 공장벽을 절벽표면으로
사용한다. 반면 현지 다이빙 협회는 오래된 트럭과 다른 난파물이 빠진 물로 꽉 찬
가스탱크에서 구출기술을 배운다.

북부 영국, Huddersfield
Huddersfield 는 인구 13 만 명의 산업도시이며 20 세기 초 모직물 산업, 토목공사,
화학산업 등 인해 빠르게 성장하였다. 70 년대 초 이후, 모직물 산업과 토목공사
사업이 75%이상 감소하면서 더 이상의 성장을 체험하지 못하였다. Huddersfield 는
국가 평균보다 제조공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적임 노동력이 부족하고 실업률이
영국 어느 도시보다도 높았다.
Huddersfield 의 시 관계자들은 도시들의 흥망 성쇠는 시 당국의 통제에 달려 있다고
보고, 통제할 수 없는 국가 경제, 사회, 정치적인 정책에 의해 결정된다고도 보았다.
결론적으로 Huddersfield 의 불안정함은 급속도로 변화하는 산업에 적응하지 못한
탓이다. 모직물 산업의 중심이 동북 아시아로 이동함으로써 Huddersfield 는 지역
인재들을 London 과 Leeds 과 같은 도시들에 뺏기는 신세였다. 따라서
Huddersfield 지역의 시민들은 날이 갈수록 자신감을 잃게 되었으며 삶의 원동력을
오랜 기간 동안 찾지 못하였다.
Huddersfield 의 관계자들은 급속도로 성장하는 과학기술 세계에서는 경쟁력을
키워나가기 위해 혁신적이며 창조적이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관계자들은 옛
명성을 찾기 위해 혁신적인 산업들을 추진하였고 제조업에 의존하는 도시가 아닌
창조적인 지역 허브로 도시 설계를 진행하였다.
Huddersfield 가 혁신도시로 발전하기 10 년 전, 한 공공 부문 컨설턴트사인
Inlogou 의 조사결과에 의하면 당시 조사 결과내용은 최악이었다고 한다. 체계적인
업무 진행은 존재하질 않았으며 각 회사 부서의 협력 능력은 형편없었다고 했다.
직원들의 의욕은 바닥이었으며 변화에 대한 적응능력도 없었다.
International Conference 149

1991 년에는 Cutural Industries in Kirklees(CIK)라는 경제적 사회적 재건을 도울 수


있는 기관이 설립되었다. CIK 는 경제적 사회적 재부흥을 위해서는 지역 문화 특성
강화와 상상력, 창의성, 다양성 있는 생활 양식이 필수라고 연구 하였다.

Ⅱ. 창조 도시 대전 건설

1. 대전을 창조도시로 만들려는 목적


<인력>
* 대전에 있는 151.000 명의 창조적 인력
- 국가 전체 창의적 사람들의 약 3.4%, 28%의 노동인구가 대전에 있음
- 89,000 핵심 인력 (전체의 59%), 62,000 명의 창의적 전문가(전체의 41%)
* 대전에 있는 연구개발 인구는 국가 전체의 9.9%를 차지
-교육과 공학 분야의 전문가비율은 국내에서 가장 높다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는 국가 평균보다 4.2 배 높다
*대전에서 문화산업에 종사하는 비율이 매우 높다
-출판업, 만화, 음악, 영화 종사자비율이 국내 평균보다 대전이 높다

<산업>
*비즈니스 서비스와 영화 영역에 대한 비교우위
-대전에서 창조 산업에 있는 회사 숫자는 비즈니스 서비스(54.5%). 제조업
관련(34.9%), 문화영역(10.6%) 순이다.
-영화 산업은 비교우위가 있으나 출판업과 방송업은 비교열위에 있다.
*대전의 창조 산업 회사와 종사자수는 감소추세다.
-대전의 창조 산업 종사자수(3.49%감소), 다른 산업 평균(16.74%증가)
(원 그래프)
제조업 관련 (34.9%)
문화 영역(10.6%)
비즈니스 서비스(54.5%)

<위치>
*최적의 교통 조건 그러나 세계적 환승(글로벌 인터체인지) 기반이 약함
-수도와 지역 도시가 만나는 공간
*환승과 경로로 부족한 공간의 효용성
-3 차로, 오래된 지역에 있는 문화 그리고 예술의 공간
-유일한 과학 테마공원 “엑스포 과학 공원”
150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취약한 공간 만드는 능력과 마케팅 파워


-지역 축제가 전혀 경쟁력이 없다.
경부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
철도(경부선, 호남선)
KTX

<공공기관>
*불만족스러운 창의적 행정조직
*대전 전체와 5 개의 지역구 사이의 정책혼돈
-창의 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한 법령 추진

2. 창조 도시 대전을 위한 비전과 전략
<지시방향>
*종합적 전략들이 창조 도시 대전의 모델로 사용된다.
*창조 도시는 확장 개인 창의성을 모으기 위한 조직적, 구조적 공간이다.
*창조 도시 대전은 높은 기술을 요하는 산업(하이테크 산업)과 문화와 예술 시민
혁신에 초점을 맞춘다.
*창조 도시 대전을 위한 전략적 범위는 인력, 기능, 공간, 공공시설에 모두
해당한다.

<창조 도시 대전 건설에 있어서 기본 골격>


*창조성은 창조 도시 안에서 사람들, 기능, 공간, 공공시설에 의해 일깨워진다.
*창조 도시는 유기적인 상호작용에 의한 종합적 결과물이다.
(표)
-사람 : 개인적 창조성 / 창조적 수업 / 도시 문화
-산업 : 벤처 / 높은 기술 / 문화 산업
산업간 전환
산업용 부지와 사업 기회에 대한 준비
-공간 : 도시의 활성화 / 삶의 질, 환경 / 랜드마크(상징물)
-공공기관 : 법, 법령 / 도시계획 / 산업규제, 규제완화
International Conference 151

< 창조 도시 대전을 위한 비전 >


세계화 지향적인 / 시민 주도의 참여 / 합의에 기초한 지속성 / 사람들과
공공기관의 조화를 통한 삶의 질 향상

< 창조 도시 대전을 위한 목표와 전략 >


*인력
-목표 : 창조적 사람들 증가
-전략 : 미래를 이끌 창의적 사람들을 양육하는 도시 건설
(다양한 문화, 교육적 기회 확대를 통한 개인 창의성 강화)
*산업
-목표 : 창조적 산업에 우선순위 증가
-전략 : 과학과 기술 그리고 문화와 예술을 아우를 수 있는 도시 건설
(과학과 문화를 아울러 새로운 산업과 가치를 창조한다)
*공간
-목표 : 환승 공간의 사용자 증대
-전략 : 새로운 기회를 위한 공간으로 건설
(시민의 상호교류를 위한 다양하고 유쾌한 공간을 제공하는 도시 건설)
*공공기관
-목표 : 도시 경영에 참여하는 시민을 증대시킴
-전략 : 창의성과 활기로 운영되는 도시 건설
(창조 도시 대전으로부터의 여론을 바탕으로 시민이 도시 운영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도시 건설)

3. 창조 도시 건설을 위한 추진 프로젝트
<지식 경제를 위한 창의적 체계 건설>
*필요성
-지식 기반산업은 국가, 지역발전에 핵심영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대전은 다른 지역에 비해 지식 기반산업에 우수한 지역적 조건을 가지고 있다.
*지시방향과 전략
-지식 기반 산업 육성
-기술-문화를 아우르는 산업 육성
-창조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매카니즘 확립
-신 성장 산업 육성
(표)
152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지식 기반 산업 육성/기술-문화를 아우르는 산업 육성/창조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매카니즘 확립/신 성장 산업 육성
-> 지식 경제

<창조적 인재 육성>
*필요성
-몇몇의 지역과 도시가 세계 경제를 이끌어 가는데 위치적 비교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 도시사이들 사이에서 비교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창조적 인재를 육성하는 것,
주도적으로 환경에 대해 학습하는 시민 육성, 매력적인 창조적 인재로 육성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지시방향과 전략
-세계적인 창조적 인재 육성 : 창의적 지식의 이전 확대와 세계적 인재의 재생산,
지역 발전을 위한 유용하고 우수한 인적 자원
-창조적 인재의 매력과 효용성 : 창조적 인재를 위한 창의 도시의 이미지와 환경
확립
-시민이 설립하는 독창적이고 지속가능한 환경 연구 : 지역에서 과학과 기술,
문화를 연결하여 창조적 인재 육성을 통한 독창적 환경 연구

<예술도시>
*필요성
-활동적인 미래대전을 위한 디자인이 필요
*지시방향과 전략
-창조성 풍부한 문화 : 문화적 환경 확립
-시민에게 사랑받는 풍경 : 휴식 공간 건설
-운동 환경 조성 “하고, 보고, 함께 즐기는”
-문화적 도시를 위한 기반 확립
International Conference 153

<아이디어 뱅크>
*필요성
-개방과 협동이 공유하고 확장하는 시민의 창조성을 위해 필요하다
-도시 이슈를 캐내고 대안을 찾는 시민의 협동을 위한 공간
*지시방향과 전략
-지역의 혁신적 기관으로부터 열린 지식 자본과 인프라 구축
-활동적 시민의 독창적 포럼에서의 다양한 범위와 테마
-활동적 기부, 구매, 전송, 아이디어의 거래
(그림)
다양한 범위와 테마에 관한 시민들의 독창적 포럼
지역의 혁신적 기관으로부터 나오는 지식 자본과 인프라 -> 기부, 구매, 전송,
아이디어의 거래

<공동체 연결>
*필요성
-다른 가치, 문화, 내용에 관한 대화
-시민 조직의 창조성 극대화
*지시방향과 전략
-교환과 협동을 위한 지지 사업 운영
-지역 사회와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중인 지성인 연합의 교환과 협동을 지지
-경우에 따라서 다른 산업 간에 개인을 기반으로 하는 교환과 협동 지지
(그림)
교환&협동
-지역 사회
-다양한 영역
-다른 산업

<인구 밀집지대 건설>


*필요성
-대전을 창의 도시로 변형시키기 위해 이끌어 주는 핵심 필요
-국제적인 창의적 사업 벨트(대도시 인구 밀집지대)건설과 대전의 거점적인 특성
강화가 필요하다
*지시방향과 전략
154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국제적 과학 산업 벨트를 국제적인 창의적 사업벨트로 개량하는 것은 현 정부에


의해 구축되고 있다
-창조 도시 대전의 내부, 외부 교환 기능강화
-현대 건물로 지정된 후 문화적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것들을 문화와 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 활용
(그림)
x 형의 인구 밀집지대
시민의 숲
갑천 창조 튜브(creative tube)

<101 아트 플라자>
*필요성
-생활화 위한 창조적 환경 건설이 필요하다
-흩어진 작은 규모의 문화, 예술 공간 그것들의 사용을 창의적 활동의 발판으로
만드는 것 필요
*지시방향과 전략
-학생이나 시민 같은 아마추어 예술가가 그들의 문화적, 예술적 욕구를 쏟아내기
위한 작은 규모의 생활화 공간 건설
-공연과 전시를 위한 101 공간 건설, 도시 전체에서 네트워킹되는 창조와 문화
예술의 실습
-문화와 예술 영역의 생활화 통한 즐거운 대전의 이미지 향상

4. 부채꼴 계획
<창조적 인적 자본>
(그림) 화살표 방향으로...
국제적인 창조적 인재 육성
(대전 영재학교 건립, 국제적으로 잘 알려진 교육기관 유치, “창조적 인재육성의
기반은 대전에서” 확립 및 운영)
시민이 독창적으로 조직한 지속 가능한 환경 연구
(연구, 고용, 복지, 열린사회 교육 시스템 운영, 시민의 삶과 진로 개발을 위한
지원프로그램 간 연결 구조 확립(연구 도시 추진))
매력적&효용성 있는 창조적 인재
(창조 도시를 위한 연합된 교정 건설, 대덕 연구단지의 높은 질의 인적 자본의
분권화, 대전에 창조적인 인재 유치를 위한 거주지 환경구성)
International Conference 155

<문화&과학 산업>
*지식 서비스 산업 육성
-지식산업을 위한 사업개척 지원, 대덕 연구단지의 민영화 가속화, 지식 서비스
산업을 위한 육성 시스템 설립
*기술-문화를 집중 산업
-미래 전략이 집중된 산업 육성, 지향 사업의 집중적 육성, 문화 산업을 위한
집단의 구성과 발전
* 창조적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시스템
-지식 산업의 전문가육성을 위한 시스템 확립, 창조적 산업을 위한 혁신적 시스템
확립, 높은 기술 과학 사업 벨트 건설
*새 성장 산업 육성 집중
-군수 산업과 2 번째 원자력 벨리를 위한 지역 건설, 새로운 재생에너지의 축적을
위한 지역 건설, 기술 집약 연구를 위한 민영화 센터 건립

<환경 도시>
(그림) 화살표 방향으로...
*지속가능한 생태 환경 조성
-빽빽한 초록 숲 건설, 3 개 개울의 수질 향상, 온난한 지구에 대한 보호 정책 확립
*도시를 안전하게 만드는 것
-재해 예방을 위한 계획의 역할 지정, 재해 예방과 예보 방법 고시와 전달 확립
*균형된 도시 발전
-생활화 경계에 있는 문화적 자산을 위한 네트워크 건립, 각 중심적인 장소에
유명한 창조적 구역 건설, 3 개의 개울 주변 공유지를 따라 창의적 활동을 위한
구역 건설
*사람중심의 친환경 교통 시스템
-자전거 도로 건설, 도시 중심부를 통화하는 차량의 제한속도 감소, 편리한
대중교통 시스템 건설

<앞선 복지의 도시>


*요구 반영을 위한 도시
-독거노인 식별 시스템 확립, 장애인을 위한 도우미 은행 운영
156 Toward a Creative City: International Experiences

*창조적 여성의 능력 증대와 사용


-창조적 여성 리더를 위한 국제적 포럼 개최, 창조적 인적 자본을 위한 인턴쉽
계획과 실행, 세계적 여성 리더를 위한 육성 계획 확립
*건강과 즐거운 가족 육성
-저 소득층 자녀 지원의 Dream Start Project, 대전을 청소년과 자녀들이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확실한 웰빙 인프라
-장애 아동을 위한 복지(소생)센터 지원 확대, 지방에서 자유로운 도시환경 만들기
프로젝트, 노인을 위한 지역 관리 시스템 배치

<창조적 문화와 예술>


(그림)
*문화, 예술적 환경 조성
-시민의 대전 예술 공원 컨셉, 영화와 문화의 도시 구축, 대전 국제 현대 예술 축제
개최
*체육 환경 조성
-스포츠를 위한 지원 매카니즘 조정, 국제적 스포츠 회의 유치
*여행과 여가를 위한 공간 조성
-갑천을 따라 문화풍경 벨트 조성, 여향을 위한 새로운 공간 건설
*문화적 도시를 위한 기반 확립
-하부구조 건설, 집중된 문화를 위한 공간 프로그램의 발달, 문화 산업에 기여할
인적 자본 발달을 위한 센터 설립

<커뮤니케이션 & 참여>


*시민참여와 함께하는 열린 행정의 구현
-창조적 시민 조직에 의해 구성되고 지원됨.
-건설과 운영이 시민 중심적인 시청
-“창조적 대전 시민 상” 설립
*가까운 지역 정부와 상호 발전을 위한 윈-윈 전략 계획
-청정 지구 경제를 위한 이행 가능한 합동 발전 프로젝트 도출과 구축
-세종, 대덕, 오송 산업 단지 설립
-삶, 경제, 문화가 한데 모여 있는 대전 건립
International Conference 157

5. 조직 이행
<창조 도시 대전을 위한 집중적 행정 시스템 건립>
개념 -> 1. 기능 위주로 확립, 관료주의 회피적 통합 행정시스템
2. 미래도시의 방향성과 비전을 바탕으로 만들어지고 운영되는 지역 위원회 추진

<조직의 역할과 기능>


*창조 도시를 위한 위원회 추진
-의사결정의 최고 기구
-의장은 시장, 의원은 7~9 명으로 구성 예를 들면 행정을 위한 대리 시장, 지역
Parliament 의 구성원, 시민의 대표, 대덕 연구단지의 대표, 학계와 재계의 대표
*창조 도시를 위한 위원회의 실용적인 활동
-6 개 전략적 업무는 팀과 계획에 대한 신중한 예산에 의해 준비된 완벽한 계획을
법 구조 개정을 통해 원조
-의장은 행정을 위한 대리 시장, 의원은 7~9 명으로 구성되는데 계획 운영의
책임자, 5 전략적 지역 부서로부터 온 책임자, 대전 발전 기관(Daejeon
Development Institute)의 사장
*6 개 전략지역의 팀의 업무 영향
-큰 스케일의 프로젝트 계획과 세부적 실행 업무는 지역의 필요성에 기반
-각각의 업무 팀의 팀장은 각각의 상응하는 행정업무 팀의 대표, 구성원은 대표에
상응하는 행정업무로 구성되어 있다
-전문적인 의원들은 각 분야의 전문가이고 교수, 연구기관의 연구원, 의회(또는
국회)에서 온 조언자 , 그리고 전공 시민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직의 실행>
위원회 추진
---------------------비서
실용적으로 일하는 위원회
1) 연구 도시를 위한 팀 - 전문적 위원 / 구성원
2) 지식 경제를 위한 팀 - 전문적 위원 / 구성원
3) 환경 친화적 도시를 위한 팀 - 전문적 위원 / 구성원
4) 복지를 위한 팀 - 전문적 위원 / 구성원
5) 문화와 예술을 위한 팀 - 전문적 위원 / 구성원
6) 열린 도시를 위한 팀 - 전문적 위원 / 구성원

Centres d'intérêt liés